> 정치 > 북한

북한 일부 교사들, 야간 차량경비원으로 생계 유지

"밤 9시부터 새벽 5시까지 일해도 쌀 2㎏ 살 수 있을 정도"

  • 기사입력 : 2020년11월03일 08:55
  • 최종수정 : 2020년11월03일 08: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최근 일부 북한 교사들이 심각한 생활고 때문에 야간에 차량 옆에서 화물차량 베터리를 지키는 경비원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평안남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평안남도 은산군 천성노동자구에서는 길가에 세워놓은 화물차들의 베터리를 도둑맞는 사건이 자주 일어나고 있다"며 "먹고 살기 힘든 일부 주민들이 야간에 차량 베터리를 몰래 뜯어다 암시장에 넘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베터리는 암시장에서 150달러(17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운전자들은 베터리를 도둑맞는 걸 방지하기 위해 야간에 차량 경비원을 고용, 경비를 서게하고 있다고 한다.

평양 주민들의 모습으로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사진=뉴스핌 DB]

차량 경비원들은 오후 9시부터 새벽 5시까지 8시간동안 일하고 북한 돈으로 1만원 정도 받는다. 북한에서 1만원이면 장마당에서 쌀 2㎏을 살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이 때문에 천성고급중학교 교원들이 저마다 차량 경비원을 자처하고 있는 안타까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낮에는 수업하고 밤마다 차 경비를 서주고 받은 돈으로 식량을 구입해 생계를 이어가는 것"이라며 "이를 두고 주민들은 교육자들이 세상을 잘못 만나 일당노동자로 살아가고 있다며 그들의 처지를 동정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평안남도의 또 다른 소식통은 "요즘은 일부 10대 학생들도 밤마다 도로주변을 돌아다니며 차량의 전조등이나 거울을 떼어내 시장에 넘기며 식량과 바꿔 먹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며 "차량부품 도난에 화가 난 운전수들은 밤마다 돈을 들여 차량경비원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에 교원들은 밤마다 차 경비를 서다가 차 부품을 떼어내려고 접근하는 같은 학교 학생들과 마주치는 충격적인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에서 초급중학교(중학교), 고급중학교(고등학교) 교사의 월급은 1~5급까지 급수 등급에 따라 차별 지불되고 있다.

4~5급 교사는 북한돈 2500~3000원 정도며, 2~3급 교사 월급은 3500원이다. 쌀 1㎏도 살수 없는 월급을 받고 있는 것이다. 현재 북한 시장에서 입쌀 1㎏ 가격은 4400원선이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