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野, 민주당 서울·부산 보선 공천에 집중포화…"정직성 상실한 정당"

성일종 "민주당은 조변석개 정당…표만 되면 국민도 없어"
안철수 "보궐선거…성폭력당 심판선거 만드는 일이 될 것"

  • 기사입력 : 2020년11월02일 11:05
  • 최종수정 : 2020년11월02일 1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2일 더불어민주당이 당헌을 바꿔 내년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 후보자를 내겠다고 하자 강하게 비판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헌당규는 국민에 대한 약속이기 때문에 당원 투표로 뒤집는 것이 온당한 것인가에 대해 모두가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정직성을 상실한 정당"이라고 비난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마스크를 만지고 있다. 2020.11.02 kilroy023@newspim.com

민주당은 지난달 31일부터 1일까지 실시한 전당원투표 결과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에서 자당 후보를 내기로 결정했다.

민주당 당헌 개정을 위한 전당원투표는 총 21만1804명이 참여해 26.35%의 투표율을 기록, 찬성 86.64%, 반대 13.36%로 압도적 찬성을 기록했다. 민주당은 3일 당 중앙위원회를 개최해 당헌 개정 작업을 완료할 방침이다.

민주당의 예견된 결과에 야권은 비판을 쏟아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비상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조변석개(朝變夕改) 정당"이라며 "여성친화정당, 페미니스트 대통령을 운운하고 성인지 감수성 교육까지 했던 정당이 어째서 조변석개 정당이 되었는지 국민들이 궁금해 한다. 표만되면 공정도, 정의도, 윤리도, 국민도 없는 정당"이라고 힐난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스스로 귀책사유가 있을 때는 공직 후보자를 내지 않는다'는 당헌을 전당원투표라는 방법으로 뭉개 버렸다"며 "무려 86%라니 집단최면이라도 걸린 것인가"라고 일갈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 출신 서울·부산시장의 성폭력 의혹은 '1차 가해'다. 지지자들의 피해자들에 대한 공격은 '2차 가해'"라며 "이제 민주당원 모두 나서서 당헌을 뒤집고 후보자를 내며 피해자에게 '3차 가해'를 했다. 이제 유권자들이 민주당 후보들에게 투표한다면 그것은 '4차 가해'가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동참했다. 그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로써 민주당은 대의민주주의 체제하의 공당으로 사망 선고를 받았다"며 "스스로 도덕적 파산을 선언하고 자신들이야말로 진짜 적폐세력이라고 커밍아웃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내년 보궐선거 공천을 한다면, 그것은 이념과 진영의 구태 정치에 갇혀 허우적대는 한국 정치에 그나마 남은 최소한의 정치도의와 양심 자체를 파괴하는 것이며 한국 정치를 막장으로 몰아가게 될 것"이라며 "내년 보궐선거를 미래의 정책 비전 대결이 아닌 성폭력당 심판선거로 만드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한편 국민의힘 서울시당 여성위원들은 이날 국회서 민주당의 서울시장 공천철회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펼칠 예정이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