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추미애, '커밍아웃' 검사들 반발에…"불편한 진실은 이어져야"

'秋 공개비판' 이환우 검사 관련 보도한 기자 글 공유
'좌표찍기' 논란에 검사 반발 확산되자 우회적 반박

  • 기사입력 : 2020년10월31일 15:55
  • 최종수정 : 2020년10월31일 15: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추미애(62사법연수원 14기) 법무부 장관이 자신을 공개 비판한 평검사를 저격한 것을 두고 일선 검사들의 반발이 확산되는 가운데 추 장관이 "불편한 진실은 이어져야 한다"며 우회적으로 입장을 밝혔다.

추 장관은 31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를 진행했던 방송인 김용민 씨의 게시글을 공유하면서 "불편한 진실은 계속 이어져야 한다. 외면하지 않고 직시할 때까지 말이다"라며 "저도 이 정도인지 몰랐다"고 적었다.

[사진=추미애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쳐] 2020.10.31

공유된 글은 검찰개혁을 지지하는 내용을 담은 경향신문 강모 기자의 글을 그대로 옮긴 것이다. 강 기자는 최근 추 장관이 "이렇게 커밍아웃 해주시면 개혁만이 답이다"라고 쓴 글에서 공유한 '통제받지 않는 권력과 그늘' 기사를 쓴 당사자다.

강 기자는 "장관이 고작 평검사가 직언을 했다는 이유로 그의 과거 이력까지 들춰서 공격을 하고 있는게 적절하냐며 많은 언론사 기자들이 외로운 이환우 검사를 도와주고 있다"며 "춘천지검의 천정배 전 장관 사위라는 최모 검사를 시작으로 추 장관을 비토하는 검사들 넋두리를 아무 비판 없이 생중계하면서 말이다"라고 했다.

앞서 이환우(43·39기) 제주지검 검사는 지난 28일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 '검찰개혁은 실패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그 목적과 속내를 감추지 않은 채 인사권, 지휘권, 감찰권이 남발되고 있다"며 "먼훗날 부당한 권력이 검찰장악을 시도하며 2020년 법무장관이 행했던 그 많은 선례들을 교묘히 들먹이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추 장관을 공개 비판했다.

이에 추 장관은 페이스북에 '커밍아웃'을 언급하며 이 검사 관련 기사를 공유했다. 이후 이른바 '검사 좌표 찍기' 논란이 일면서 200여명이 넘는 검사들이 "저도 커밍아웃한다"며 추 장관에 반발하고 나섰다. 

shl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