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팬데믹 현황] 확진 4500만명대...미국 하루 9.1만명 '기록'(30일 13시24분)

미국 6일 만에 기록 경신...12개주 최다 기록
"미입증' 렘데시비르, FDA 정식 승인에 우려"

  • 기사입력 : 2020년10월30일 15:12
  • 최종수정 : 2020년10월30일 15: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4500만명을 넘어섰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30일 오후 1시24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 수는 하루 전보다 53만5853명 늘어난 4501만8354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사망자 수는 6996명 증가한 118만1027명으로 조사됐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894만4934명 ▲인도 808만8851명 ▲브라질 549만4376명 ▲러시아 157만446명 ▲프랑스 132만7852명 ▲스페인 116만83명 ▲아르헨티나 114만3800명 ▲콜롬비아 104만8055명 ▲영국 96만8456명 ▲멕시코 91만2811명 등이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0.10.30 bernard0202@newspim.com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22만8656명 ▲브라질 15만8969명 ▲인도 12만1090명 ▲멕시코 9만773명 ▲영국 4만6045명 ▲이탈리아 3만8122명 ▲프랑스 3만6058명 ▲스페인 3만5639명 ▲페루 3만4315명 ▲이란 3만4113명 등으로 보고됐다.

◆ 미 신규 확진 9.1만여명...6일 만에 최다 경신

미국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9만1000여명으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자체 집계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전 최다 기록인 8만4169명(10월23일)을 6일 만에 갈아치웠다.

주별로 일리노이·인디애나·메인·미시간·미네소타·미주리·네브라스카·뉴멕시코·노스캐롤라이나·노스다코타·오하이오·오리건 등 12개주의 일일 신규 확진자가 최다를 나타냈다.

감염자뿐 아니라 신규 사망과 입원도 늘고 있다. 이날 일일 신규 사망자는 이달 들어 세 번째로 1000명을 넘어섰다. 또 코로나19 입원자 수는 약 4만6000명으로 이달 50% 넘게 증가해 지난 8월 중순 이후 최다를 기록했다.

미국 텍사스 주 휴스턴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치료를 받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백악관의 코로나19 태스크포스는 코로나19 대응 정책과 관련, 국가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바이러스가 가파른 속도로 확산될 가능성을 경고하는 한편, 신규 감염을 억제하기 위해 공격적인 조처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 "미입증' 렘데시비르, FDA 정식 승인에 우려"

코로나19 치료제로 입증되지 않은 약물인 렘데시비르가 제조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돈벌이가 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3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렘데시비르에 코로나19 치료제 정식 승인을 내린 것을 두고 전문가 사이에서 우려 섞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사망률을 크게 낮췄다는 연구 결과가 존재하지 않는 등 기껏해야 '그저 그런' 약물에 불과하기 때문이라고 NYT는 전했다.

렘데시비르 [사진=로이터 뉴스핌]

앞서 미국 정부 주도의 대규모 임상시험에서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회복 기간을 단축한다는 결과가 나왔으나 FDA가 정식 승인에 활용한 다른 두 임상에서는 위약 투약 비교 결과가 존재하지 않았다. 이 두 임상은 길리어드가 지원했다.

NYT는 렘데시비르가 사망률을 현저하게 낮췄다는 연구 결과도 없다며, 또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원한 대규모 연구에서는 렘데시비르가 입원 환자들에게 아무런 도움도 제공하지 않았다는 게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아울러 렘데시비르 승인 과정에서 정부가 중요 역할을 했다는 점을 고려할 때 길리어드가 이 약물을 통해 잠재적 평가 규모가 수십억달러에 달하는 거액을 챙겨가는 게 정당한지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고 NYT는 전했다.

렘데시비르는 올해 봄 FDA의 긴급사용 승인을 받았다. 이후 코로나19 치료제로 FDA의 정식 승인을 얻음으로써 회사는 의사나 환자들에게 광범위한 마케팅을 할 수 있게 됐다. 길리어드는 지난 28일 렘데시비르를 통해 올해 8억7300만달러의 매출액을 올렸다고 했다.

메모리얼슬론케터링 암센터의 피터 B. 바흐 보건정책·결과 센터장은 "FDA는 제약회사에 상금을 주기 위해 존재하지 않는다"며, "FDA는 의사에게 환자 앞에서 어떤 약을 처방해야 하는지를 알려주기 위해 존재한다"고 말했다.

길리어드 사이언스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