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EDGC, 액체생검 기술 이용해 두경부암 검출·추적 기술 개발

  • 기사입력 : 2020년10월29일 10:1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9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이원다이애그노믹스(이하 EDGC)는 강동경희대학병원과 공동으로 Cell-free DNA 액체생검 기술을 이용해 두경부암의 검출 및 진행 경과를 추적하는 획기적인 기술을 개발해 국제학술지인 Oral Diseases에 발표했다고 29일 밝혔다.

Cell-free DNA 액체생검 기술은 혈액 등 체액 속에 떠다니는 DNA를 분석해 암의 조기진단과 진행 경과를 추적하는 진단법이다. EDGC는 폐암, 유방암, 대장암, 위암에 이어 두경부암까지 영역을 확대했다.

[로고=EDGC]

이번에 발표한 공동연구 논문은 타액에 존재하는 ctDNA (암세포유래 DNA)를 분석해 두경부암의 진단에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국제 학술지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가치가 크다. 연구팀은 이 기술을 이용하여 암환자의 치료효과를 정확하게 추적할 수 있는 새로운 도구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EDGC는 혈액을 시료로 암의 조기진단과 잔존 암 검사를 위한 기술개발을 아시아에서 주도하며 최근 완성단계에 올라섰다. 이번에 발표한 잔존 암의 추적검사에는 각 환자에 특이적으로 발생한 유전변이들을 추적해 분석하기 때문에 극소량의 암 유전체도 검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암의 조기진단을 위해 암세포에 존재하는 다양한 패턴분석을 멀티오믹스 기법으로 측정하고 이를 분석하기 위한 AI 알고리즘을 개발해 판정함으로써 암을 초기에도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다.

EDGC 이성훈 CTO는 "혈액 내 cfDNA(세포유리 DNA) 액체생검 기술을 이용한 조기 암 진단과 추적 모니터링을 모든 암 적용을 목표로 연구개발을 수행하고 있으며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개발해 암의 효과적인 치료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극초기 암 진단을 위해서는 만개 중 한 개 정도인 극소량(~0.01%)의 cfDNA를 검출할 수 있어야 하는데 EDGC는 최근 일루미나에 최근 10조원에 인수된 미국의 그레일과 함께 압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saewkim9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