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美로부터 화웨이 수출 허가받아…9.15 제재 이후 처음

반도체 품목까지 거래 승인할지는 불투명

  • 기사입력 : 2020년10월27일 11:07
  • 최종수정 : 2020년10월27일 11: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가 미국 상무부로부터 중국 화웨이에 스마트폰 패널 일부 제품을 계속 공급할 수 있다는 허가를 받았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이번 허가는 미국이 지난 9월 15일 화웨이에 대해 반도체 부품 공급을 규제한 이후 국내 기업 중에서는 처음으로 나온 사례다.

이에 따라 삼성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 중 일부 품목을 화웨이에 납품할 수 있게 됐다.

삼성디스플레이 아산2캠퍼스<사진=뉴스핌 DB>

다만 동일한 패널 공급사인 LG디스플레이나, 스마트폰용 반도체 공급사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미 정부로부터 아직 아무런 통보를 받지 못 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승인이 화웨이와 거래하는 한국 업체 전반에 대한 허가로 이어질지 주목하고 있다.

다만, 미국 정부가 메모리 반도체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민감한 디스플레이에 대해서만 거래를 승인한 것이란 시각도 있다.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AP와 메모리 등 반도체 거래에 대한 승인이 나야 화웨이가 완제품 생산이 가능하므로 그 이후에야 패널 공급도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승인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국내 업체들로서는 함의를 파악하기 힘들다"며 "초조한 마음으로 결과를 기다릴 뿐"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인텔도 미 정부로부터 화웨이에 일부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허가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