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손흥민, 시즌 10호골로 EPL 득점 선두... 무리뉴 "쏘니와 케인은 최고의 선수"

2020~2021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 기사입력 : 2020년10월27일 08:00
  • 최종수정 : 2020년10월27일 08: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팀이 이기려면 프리마돈나는 필요없다."(무리뉴)

손흥민이 '폭풍질주 70m 원더골'을 넣은 번리를 상대로 시즌 10호 골이자 프리미어리그(EPL) 8호골을 작성, EPL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이 번리전에서 헤딩골을 터트리는 장면. [사진= 로이터 뉴스핌]
손흥민과 기쁨을 나누는 해리 케인(오른쪽). [사진= 로이터 뉴스핌]

토트넘의 손흥민(28)은 27일(한국시간) 영국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021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원정에서 후반31분 해리 케인의 헤딩 패스를 건네받아 역시 헤딩으로 결승골을 터트렸다.

1대0으로 승리한 토트넘은 5경기 연속 무패(3승 2무)로 리그 5위(승점11)에 올랐다. 현재 리그1위는 에버튼(승점13), 골득실에 밀린 리버풀(승점13)이 2위, 3위 아스톤빌라와 레스터시티 역시 승점12이다.

손흥민은 4경기 연속골(정규리그 3골·유로파리그 1골)로 시즌 10호 골(정규리그 8골·유로파리그 2골)을 작성, 5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까지 이뤘다.

특히, 정규리그 8호골로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튼·7골)을 제치고 EPL 득점 단독 선두까지 꿰찼다.

번리 홈인 터프무어는 상대팀이 고전하는 경기장으로 유명하다. 번리 역시 빗장 수비로 나섰지만 손흥민을 막지 못했다. 여기에는 해리 케인과의 환상 호흡이 있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지금까지 29골을 합작했다. '합작 골'로는 공동2위다. 티에리 앙리-로베르 피레(아스날·29골), 다비드 실바-세르히오 아구에로(맨시티·29골)가 이 대열에 있다. 합작골 1위'는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록바(첼시)의 36골이다.

영국 축구계는 손흥민의 골과 함께 해리 케인의 어시스트 등을 주목했다.
BBC가 두 선수를 '텔레파시 듀오'로 일컬을 정도였다. 이번에도 실수하나 없이 손흥민에게 갔고 골로 연결됐다. 두 선수의 찰떡호흡을 반증하는 것이다.

무리뉴가 두 선수를 칭찬한 것은 두말할 나위없다.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팀이 이기려면 프리마돈나는 필요없다. 개인보다 팀이다. 오늘 해리 케인이 보여준 팀 플레이야 말로 축구의 모범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달라진 해리 케인에 대해 얘기했다.
무리뉴는 "케인이 박스에서만 아니라 박스 밖에서도 잘하는 선수가 됐다. 2명의 최고 선수(손흥민과 해리 케인)와 위대한 친구들이 승리를 이끌었다. 이것은 내가 다 한 것이 아니고 포체티노 감독 시절부터 다져진 일이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은 오랫동안 경기했다. 다만 케인이 전과는 다른 9번 공격수 역할을 하지 않을 뿐이다. 내가 기쁜 것은 둘다 최고지만 서로 친한데다가 시샘도 하지 않고 오직 팀만 생각한다는 것이다. 두 선수에게 찬사를 보낸다"고 힘주어 말했다.

손흥민은 토트넘 공식 SNS에서 "어려운 곳에서 이겨 기쁘다"며 여느때와 다름없이 짤막한 말을 남겼다.

해리 케인 역시 BBC를 통해 "쉽지 않은 경기였다. 누구라도 도움과 골을 하면 좋은 거다. 요즘 쏘니(손흥민의 애칭)와 파트너쉽이 좋다. 앞으로도 계속되면 좋겠다. 서로 커버 플레이가 잘되는 것 같다. 서로에 대한 자신감도 있다. 오늘은 잘 찬 볼은 아니었는데 손흥민에게 잘 건네졌다. 우리팀은 무언가 올 시즌 대단한 일을 저지를 것 같다"고 전했다.

그동안 토트넘 최고 득점을 하던 해리 케인은 공격수 뿐만 아니라 조율자, 수비까지 해내며 골(5골)보다 많은 도움(8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공교롭게도 해리 케인의 발전이 손흥민의 골로 이어지는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아직 6경기만을 치뤄 선두와의 격차가 승점 2점차 밖에 나지 않는 상황에서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선수들이 훌륭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걱정하지 않는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손흥민의 골을 축하하는 무리뉴 토트넘 감독(왼쪽). [사진= 로이터 뉴스핌]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