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건희 별세] 정의선 회장 "1등 정신 심어주신 훌륭한 분…안타깝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이건희 회장 빈소 조문
"따뜻하게 대해줬던 분...이재용 체제 삼성 좋은 변화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10월26일 11:18
  • 최종수정 : 2020년10월26일 11: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구윤모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26일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정 회장은 이날 오전 10시 50분쯤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 회장의 빈소를 10여분가량 조문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6일 고 이건희 삼성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조문했다. [사진=심지혜 기자] 2020.10.26 iamkym@newspim.com

정 회장은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조문 했고, 다른 얘기는 없었다"며 "너무 훌륭하신 분이 돌아가셔서 참 안타깝다"고 전했다.

이어 고인의 생전 업적과 추억을 묻는 질문에 "우리나라 경제계 모든 분야에서 1등 정신을 아주 강하게 심어주신 데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항상 저를 따뜻하게 잘 대해주셨다"고 회상했다.

끝으로 정 회장은 이재용 부회장 체제의 삼성에 대해 "여러가지 좋은 쪽으로 큰 변화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덕담을 건넸다.

이날 오전 9시 이 회장의 입관식이 진행됐으며, 이후 전·현직 삼성전자 사장단을 비롯해 정·재계 인사들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