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금교로 보는 중국] 현대판 불로장생의 명약, 원덩(文登) 서양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7일 17:06
  • 최종수정 : 2020년10월27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본 기사는 뉴스핌의 중국 제휴 언론사 <금교>가 제공합니다. <금교>는 중국 산둥성 인민정부판공실이 발행하는 한중 이중언어 월간지입니다. 한국 독자들을 대상으로 발행하는 첫 번째 중국 정부의 한글 잡지로 한중 교류의 발전, 역동적인 중국의 사회, 다채로운 문화를 생생하게 전달해 드릴 것입니다.

[서울=뉴스핌] 정리 주옥함 기자 = 2000여 년 전, 동방을 순시한 진시황이 인삼을 찾아서 불로장생약으로 여겼다. 2000여 년 후 진시황이 그때 찾았던 곳에서 더 다른 많은 인기를 받는 양생보물이 생겼는데 그것이 바로 원덩(文登) 서양삼이다.

인삼은 4대 중약의 으뜸으로 예로부터 자보품으로 여겨 온다. 특히 이번 코로나 19 방역 기간 동안, 각 성시 위생건강위원회가 제출한 중약 예방 방안이나 <코로나 19 진료 방안>에는 인삼이 아주 큰 공을 세웠다.

서양삼 축제에 전시된 현지 서양삼. [사진=금교]

중국인은 인삼을 복용하는 역사가 유구한데 <신농본초경>에서 이미 인삼이'경신연년'의 양약으로 기록을 남았는데 명 대 이시진 <본초강목>에는 인삼이'남녀의 모든 허증을 치료한다'는 기록도 있었다.

수 천년의 중의약 발전 역사에는 서양삼이 외래품이라 18세기부터 중국에 수입하였고 건륭 시기 때야'서양삼'이란 이름이 생겼다. 서양삼은 원래 북아메리카를 원산지로 하여 중국 본토에서 자라는 인삼과 같은 과이고 다른 종이지만 화학 성분이 매우 비슷하니 귀중한 중약이자 고급 자보품이기도 하다. 게다가 <의학충중삼서록(医学衷中参西录)>에서 기록한 듯이'서양삼은 성질이 찬 보양품이라 인삼의 열에 맞지 못한 자가 인삼을 대신해 서양삼을 복용해도 좋다'는 말이 있었다.

산둥성중의원의 훠칭(霍青) 주임의 분석에 따라"코로나19를 예방 치료했을 때 서양삼이 더욱 어울립니다. 왜냐하면 올해는 금운태과(金运太过)의 해인데 조기(燥气)가 너무 성하여 성질 찬 서양삼이 이런 증상을 방치하는 데 더 맞는 것 같습니다"라고 한다.

농민들이 서양삼을 수확하고 있다. [사진=금교]

근년에 수많은 서양삼에서'녹색 황금'으로 이름 알린 원덩 서양삼은 훌륭한 질 때문에 인기를 많이 받고 있다. 왜 원덩 서양삼이 그 수많은 서양삼 중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을까? 그것은'8알의 씨앗'이야기부터 얘기해야 한다.

1980년대 전에 중국 서양삼은 거의 다 미국, 캐나다에서 수입한 것이었고 국내에서 아직 성공적인 재배 선례가 없었다. 1981년, 원덩 농민 왕지전(王继振)은 미국에서 도입한 8알의 씨앗으로 시험 재배를 시작한 이래로 40년 가까운 시간 동안의 탐색을 거쳐 현재 원덩 서양삼의 재배면적은 5.5만 묘이고 연 생산면적은 1.5만 묘이며 생산량은 7500톤으로 전국 총 생산량의 70%를 차지한다. 중국최대의 서양삼 주산지인 원덩은'중국 서양삼의 고장'으로 급속히 성장하고 있다.

꽃이 핀 서양삼. [사진=금교]

이런 좋은 서양삼이 어떻게 자랐을까? 한 가지 중요한 원인은 원덩은 신비로운 북위 37도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이곳은 여름엔 혹서가 없고 겨울엔 추위가 없으며 서리 없는 시간이 긴 독특한 기후와 지질조건을 갖추고 있어 서양삼 등 진귀한 중약재 생장에 최적의 환경을 제공했다. 검측보고서에 따라 원덩 서양삼의 유효성분 사포닌과 셀레늄의 함량 모두 동류 수입제품보다 현저하게 높거나 두 배 높아 원덩 서양삼은 이미 국가 농산품 지리표지 보호로 등록되었다.

"독특한 기후와 지질조건에다가 중요한 기술의 표준적 활용으로 인해 원덩 서양삼의 최고 품질을 만들었습니다"라고 가오웨이웨이(高微微) 중국의학과학원 약용식물연구소 연구원의 말이다.

멍훙타오(孟洪涛) 원덩 이양(颐阳)서양삼 전문합작사 사장이"서양삼 표준화 재배의 요구에 따라 각 삼밭은 재배 전 검사를 해야 하는데 대기, 수질, 토양기준을 확보해 일정 범위 내 각종 오염원이 없어야 한다"라고 하며 표준화 재배는 근원에서부터 서양삼 제품의 품질을 제어할 수 있어서 해외 업계와 통합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실은 2016년 원덩은 벌써 서양삼 산업발전사무실을 설립하고 국내 고차원 실험, 검측기구를 유치해 서양삼에 중금속, 농약 잔류에 따라 등급을 나누고 <중국약전(中國藥典)> 표준에 부합하는 제품에만'원덩 서양삼'지리상표를 부착한다.

이양(頤陽)그룹의 서양삼 생산 가공 공장. [사진=금교]

"약전 기준의 표준화 재배와 GMP 표준화 가공을 통해 서양삼의 제품들이 모두'신분증'이 있는 듯이 제품상의 바코드를 스캔하기만 하면 추적시스템이 서양삼의 재배, 가공에서부터 저장, 판매, 물류 등에 이르기까지 모두 안전하고 고품질, 고효율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라고 위하이셴(于海先) 이양(颐阳)그룹 이사장이 소개한다.

이로써 원덩 서양삼의 중요 성분이 수입한 제품보다도 월등하고 유효 성분에는 여러 가지 아미노산과 다당류, 무기 원소를 함유하고 있으니 기열을 북돋우고 음을 기르며 청열하고 체액을 분비를 촉진하며 위장을 보양하는 데 훌륭한 공효가 있다. 세계중의연합회 청년중의양성업무위원회 회장이자 산둥 웨이하이시 원덩구 수석 중의건강고문 마신퉁(马新童)이"원덩 서양삼은 중추신경계 기능 강화, 심혈과계 보호, 면역력 증진, 당뇨병 치료 등 명에도 좋은 효과 있습니다. 그래서 서양삼이 더 넓은 적용성이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원덩은 건강산업발전이라는 파도에 서서 원덩 서양삼 농업재배 시각에서 벗어나 현재 빅헬스산업 시야로 살펴보고 있으며 백억 목표를 향해 달려가며 세계에서 원덩삼의 명성을 떨치고 있다.

글/사진: 천홍칭(陳宏青)

[금교(金橋,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관 잡지)=본사 특약]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