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행동 전문가들 "낙관적 태도, 팬데믹에는 위험"

  • 기사입력 : 2020년10월23일 17:24
  • 최종수정 : 2020년10월23일 21: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커리어나 인간관계에 있어 대부분 긍정적 결과로 이어지는 낙관적 태도가 코로나19(COVID-19)와 같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시기에는 오히려 위험할 수 있다고 행동 전문가들이 입을 모았다.

미국 경제전문 매체 CNBC는 21일(현지시간) 다수의 행동 심리학자들을 인용, 긍정적 결과를 더욱 강조하는 성향이 있다면 다른 사람들보다 감염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보도했다.

[리버풀 로이터=뉴스핌] 이홍규 기자 = 영국 리버풀 시민들이 시 당국의 코로나19 관련 봉쇄 조치 시행을 하루 앞두고 시내 술집 인근 거리를 걷고 있다. 2020.10.13 bernard0202@newspim.com

이른바 '낙관주의 편향성'이 강하다면 실제 위험에 대해 잘 알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본인이 처한 위험을 축소하는 경향이 강하다는 설명이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 연구진이 올해 세 단계에 걸쳐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전체 인구의 과반수가 연령 및 성별에 상관없이 본인은 다른 평범한 사람보다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낮다고 믿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의 인지 신경학자 탈리 샤롯 박사는 "이는 전형적인 낙관주의 편향성으로, 나에게는 부정적인 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다른 사람보다 낮은 반면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가능성은 더 높다고 믿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러한 낙관주의 편향성은 자신의 미래에 대해 상상할 때 긍정적인 일은 더욱 생생하게 상상하는 반면 부정적인 일은 가능성을 일축하기 때문에 강해진다.

평시라면 이러한 낙관적 태도가 긍정적 영향을 주는 경우가 많지만, 팬데믹 상황이 악화되고 바이러스 위협이 일상화된 시기에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샤롯 박사는 "위협에 익숙해질수록 위험은 더 커진다. 익숙해질수록 그에 따른 위험을 간과하기 쉽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러한 낙관주의 편향성은 다른 편향에 의해 더욱 강화된다. 예를 들어 '확증 편향'은 자신이 선호하는 정보만을 받아들이고 자신의 신념에 어긋나는 정보는 무시하는 경향이 강해, 바이러스 위협을 더욱 무시하는 결과를 낳게 된다.

또 눈에 보이는 일은 지나치게 강조하고 보이지 않는 일은 지나치게 일축하는 '현저성 편향'도 낙관주의 편향성을 과도하게 만든다. 길거리에 다니면서 보이는 사람들은 모두 건강한 사람들뿐이고 정작 아픈 사람들은 병원에 격리돼 보이지 않기 때문에 바이러스 위협이 크지 않다고 착각하는 것이다.

미국 미시건주립대 심리학부 학과장인 제드 메이겐은 "뒤쫓아오는 늑대와 달리 바이러스는 눈에 보이지 않는 위협이기 때문에 간과하기 쉽다"고 말했다.

게다가 같은 견해를 가진 사람들끼리 자주 뭉치면 이러한 낙관론은 더욱 부풀려진다. 미국 노터데임대학의 대니얼 랩슬리 심리학 교수는 "동료들과 함께 있을 때 위험에 대한 인식이 해이해진다"며 "마스크 착용 여부로 미국에서는 파가 갈리는 경우도 생기고 있다"고 전했다.

심리치료사 조너선 앨퍼트는 "행동을 취하지 않았을 때 치러야 할 비용과 행동을 취했을 때 얻을 수 있는 잠재적 이익을 생각해보라"며 "더욱 중요한 것은 자신의 편견보다 사실을 파악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