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장세용 시장 "LG화학 유치한 구미, 특례시로 지정될 필요 커졌다"

장세용 "구미시, LG화학 유치로 첨단소재 산업의 메카 될 것"
"단순히 거주 인구수만으로 특례시 지정하면 적절치 못 해"
전광섭 "기업유치, 지자체장의 열정이 가장 중요함을 보여줘"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2:07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장세용 구미시장은 LG화학의 구미시 투자를 시작으로 구미가 2차전지 핵심소재 분야 선점을 통해 첨단 소재산업 기지의 메카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구미시가 특례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 및 정치권의 관심과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경상북도 수출의 63%를 차지하며, 대구와 경북 경제를 견인하고 있는 구미의 역할을 감안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장 시장은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2020 뉴스핌 지역상생·균형발전 대토론회'에서 "LG화학과 내년 상반기 착공을 목표로 구미시가 협의를 진행 중이며 LG화학의 구미투자를 통해 또 한 번 구미시의 새로운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장 시장과 함께 시작된 구미시 민선 7기는 지난해 6월 경상북도와 함께 LG화학에 상생형 구미일자리 투자를 제안했고 두 달 간의 실무협상을 거쳐 작년 7월 25일 경북도-구미시-LG화학의 상생형 구미일자리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장세용 구미시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자치분권과 지자체의 기업유치 전략'을 주제로 열린 '2020 뉴스핌 지역상생·균형발전 대토론회'에서 '기업유치 성공비결'에 대해 사례발표를 하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지역상생과 리쇼어링을 화두로 전문가들이 구체적·실천적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2020.10.22 yooksa@newspim.com

구미형 일자리는 광주형 일자리에 이어 새로운 노사민정 상생렵력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LG화학이 5000억원을 투자해 2차전지 소재인 양극재를 생산하는 공장을 구미 5공단에 건립할 예정이다. 직간접적으로 1000여개의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양극재는 2차전지 원가의 40%를 차지하고 4대 소재 중 가장 핵심이 되는 소재로 세계적으로 연구 및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최첨단 분야다.

장 시장은 "상생형 구미일자리를 통해 첨단소재 내재화를 위한 국내 생산거점을 확보했다"며 "아울러 투자기업과 지역사회의 상생협력을 통한 지역발전 토대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현재 구미시는 LG화학의 원활한 입주 지원을 위해 실무협상과 상생일자리 지원, 행정지원,유관기관지원반 등을 운영 중이다.

장 시장은 구미시가 특례시로 지정될 경우 구미의 상생형 일자리가 더욱 탄력을 받으며 앞으로 지역 투자 유치의 모범 모델로 자리를 잡을 것이라고 봤다.

이에 정부가 특례시 지정에 있어 단순히 인구수만을 기준으로 한다면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차별이 심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현재 정치권에서는 인구 50만명을 기준으로 특례시를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에 이 경우 구미시는 탈락한다.

장 시장은 "구미는 경북지역 수출의 63%를 담당, 사실상 대구와 경북을 먹여 살리고 있다"며 "구미 경제와 연계가 깊은 칠곡군 인구까지 감안하면, 실제로는 60만명이 구미시에서 경제활동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시장은 "인구가 몰려드는 수도권과 그렇지 않은 비수도권을 같은 기준으로 평가해 특례시를 지정하면 적절하지 못 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이 구미 인근에 조성됨에 따라 투자처로서의 구미의 매력도가 한층 증대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양병내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총괄기획국장은 패널토론에서 "앵커기업인 LG화학이 구미에 들어옴에 따라 협력업체들이 함께 구미로 몰려들 것"이라며 "또한 LG화학의 노사화합과 상생협력이 주목을 받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광섭 한국거버넌스학회 회장은 "장 시장의 발표를 보면서 기업 유치에 있어 지자체장의 열정과 노력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것을 느꼈다"며 "LG화학을 유치한 것에서 봤듯이, 지자체장이 기업하기 좋은 지역이라는 것을 마케팅을 잘 하고 혁신적 공간으로 육성하는 것이 지자체의 기업유치에 있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