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민주당 탈당' 금태섭 몸값 오르자···관련주 물색도 '분주'

여의도고-서울대-코넬대 출신 '주목'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1:2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3: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여권의 주류 세력과 대립각을 세워오다 끝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금태섭 전 의원의 몸값이 치솟는 가운데 증시에서는 '금태섭 테마주' 찾기에 한창이다.

22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최근 주식 시장에서는 금 전 의원과 연관성이 높은 종목들이 '금태섭 테마주'로 분류돼 세간의 관심을 받고 있다. 금 전 의원이 졸업한 서울 여의도고·서울대 법대·미국 코넬대·사법연수원 24기 출신 임원진이 있는 종목들이 관련주로 엮인 것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kilroy023@newspim.com

금 전 의원은 1967년 서울에서 태어나 1986년 여의도고를, 1991년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1992년에는 제34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사법연수원 24기 수료 이후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사법연수원 동기는 원희룡 제주지사,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 등이다. 2000년에는 코넬대 대학원 법학 석사 과정도 밟았다.

현재 증시에서 금태섭 관련주로 분류되는 종목 대다수는 출신 학교와 관련 있다. 이지홀딩스는 지현욱 대표이사가 서울대·코넬대를 졸업했다는 이유로 개인투자자들 사이에서 관련주로 거론됐다. 지 대표가 사내이사로 등재된 마니커와 우리손에프앤지도 덩달아 관련주로 분류됐다. 케어젠도 정용지 대표이사가 코넬대 출신이다.

인스코비와 누리플랜은 각각 구자갑 대표이사와 이병한 사외이사가 서울대 법대 출신이라는 이유로 관련주가 됐다. 이밖에도 신세계아이앤씨, 한화시스템도 각각 김장욱 대표이사와 김연철 대표이사가 여의도고를 졸업했다는 이유로 관련주로 불린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정치적 이슈가 불거지고 주목 받는 정치인이 나타날 때마다 일반적으로 투자자들은 테마주를 찾곤 한다"며 "정치인 테마주는 정치적 사안에 따라 주가가 크게 좌우되는 경향이 크기 때문에 투자시에는 실적과 재무 건전성을 살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금 전 의원은 탈당 이후 야권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주목받고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금 전 의원을 만날 의향이 있다는 뜻도 내비쳤다. 야권은 현재 서울시장 후보 물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는 내년 4월 치러진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