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 운전학원-수요자 연결하는 '운전결심' 앱 출시

경찰청·안실련과 캠페인 등 협업
수도권 제휴 학원 20곳 시범 서비스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0:06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0: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현대자동차는 경찰청,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이하 안실련)이 협업해 운전전문학원과 연수를 원하는 수요자를 연결하는 '운전결심' 앱을 출시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경찰청, 안실련과 지난 19일 비대면 업무협약식을 열고 초보 운전자 사고 예방을 위한 안심 운전 연수 캠페인 진행 등을 목표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차, 운전학원-수요자 연결하는 '운전결심' 앱 출시 [사진=현대차]

이번 업무협약은 불법 운전 연수를 근절하고, 안전하고 합법적인 운전 연수가 활성화되도록 지원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을 다한다는 취지다.

금전 사기, 미검증 강사의 강습, 불법 개조 교습 차량 등 여러 문제점에도 ▲불법 운전 연수에 대한 고객 인식 부족 ▲합법 운전 연수의 복잡한 절차 및 낮은 접근성 등을 이유로 인해 불법 운전 연수가 성행해왔다. 안실련에서 실시한 전국 성인남녀 2000명 대상 운전 연수 인식 설문조사 결과, 유상으로 운전 연수를 받은 고객 중 약 50%는 불법과 합법의 차이를 모르고 있었다고 응답했다.

이러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현대차 등은 합법 운전 연수를 비대면·모바일 형식으로 제공하는 새로운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제공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플랫폼 제공·운영·홍보 및 안심 운전 연수 캠페인 운영을, 경찰청은 플랫폼 활성화 지원 등을, 안실련은 안심 운전 연수 캠페인 운영 지원 등을 담당하기로 했다.

3자는 운전 연수를 원하는 수요자와 공급자인 운전전문학원을 1대 1로 매칭시켜주는 신개념 모바일 앱 플랫폼 '운전결심'을 출시해 건전한 운전 연수 문화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운전결심'은 ▲모바일 형식을 통한 접근성 제고 ▲경찰청에 등록된 운전전문학원과 매칭 지원을 통한 신뢰성 확보 ▲코로나19 시대에 적합한 비대면 예약 지원 시스템 및 원스탑 결제 프로세스를 통한 편의성 및 안전성 확보 등 다양한 강점을 지니고 있어 향후 운전 연수 시장에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 등은 먼저 서울·경기·인천 지역에서 제휴 학원 20개소를 통해 시범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년 중 전국 5대 광역시와 제주시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제휴 관계가 아닌 운전전문학원들도 PC를 통해 '운전결심' 홈페이지에 접속해 플랫폼 참여 신청이 가능하다.

'운전결심'을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은 애플 앱스토어에서 '운전결심'을 검색해 앱을 내려받을 수 있다. 모바일 웹페이지에서도 이용 가능하다. 구글 플레이에서는 23일부터 앱 이용이 가능하다.

'운전결심' 모바일 앱 또는 웹을 통해 운전 연수를 신청한 고객들에게는 선착순으로 신세계 모바일 상품권이 증정된다. 연수가 끝난 후에는 ▲현대차 신차 구매 할인 혜택 ▲현대셀렉션 특정 상품 이용 할인 혜택 등 다양한 추가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운전결심' 이용 고객들은 초보 운전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최신 교통 법규 등 경찰청의 공지사항과 운전상식, 차량관리 등 운전 팁에 대한 정보도 상시로 제공받을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운전 연수 매칭 모바일 앱 플랫폼인 '운전결심'은 합법적인 운전 연수 확산을 위해 민-관-사가 협력해 건전한 교통 문화를 만들어 나간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코로나 19로 인해 대면 접촉을 최소화해야 하는 상황에서 플랫폼이 시의적절한 대응책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