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GS건설,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 뛰어든다

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와 컨소시엄 맺어 인수전 참여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18:3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0: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GS건설이 두산인프라코어 인수전에 나선다. 주택·건설사업 위주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는 전략으로 보인다.

21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사모투자펀드(PEF)인 도미누스인베스트먼트와 컨소시엄을 꾸려 공동으로 인수전에 참여했다. 또 향후 최종 인수에 성공할 경우 공동경영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임병용 GS건설 사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본사 강당에서 제50기 정기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GS건설]

이로써 GS건설은 현대중공업지주·KDBI 컨소시엄을 비롯한 6곳의 후보군과 경쟁하게 된다.

GS건설이 인수전에 뛰어든 건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할 목적으로 풀이된다. 지난 1분기 기준 GS건설 매출의 대부분이 건축·주택(54%)에서 나와, 주택 경기에 따른 불확실성이 크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두산그룹이 마련한 자구안의 핵심으로 꼽힌다. 두산그룹은 이미 모트롤BG 사업부와 네오플럭스, 두산솔루스, 클럽모우CC, 두산타워 등의 자산에 대한 매각 작업을 마무리 지었다.

 

sungs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