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최신원 회장 비자금' SK네트웍스 임원도 조사…수사 속도

압수물 분석 과정에서 다수 관련자 조사 중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18:13
  • 최종수정 : 2020년10월21일 18: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검찰이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과 관련해 SK네트웍스 현직 임원을 불러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전날인 20일 SK네트웍스 임원 A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사진은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모습. 2019.11.14 pangbin@newspim.com

검찰은 A 씨를 상대로 최 회장이 계열사를 동원해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를 해외로 빼돌렸는지 여부 등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SKC에서 근무해오던 A 씨는 2018년 SK네트웍스 경영 관련 임원으로 자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2000~2015년 SKC 회장을, 2016년부터는 SK네트웍스 회장을 맡아 왔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일 서울 중구 SK네트웍스와 SKC 수원 본사 및 서울사무소, SK텔레시스 본사, 최 회장의 주거지 등 10곳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다음날인 7일에도 SK네트웍스 서울 본사 등 5~6곳에서 추가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 과정에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SKC와 그 자회사인 SK텔레시스 등 회사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해오고 있다.

검찰은 관계자들의 진술을 토대로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최 회장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2018년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SK네트웍스의 수상한 자금 흐름이 담긴 자료를 넘겨받았다.

이후 장기간 분석을 거쳐 최 회장이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해 해외로 빼돌린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상한 자금 흐름은 SK네트웍스 법인 계좌에서 발견됐다.

검찰은 해외로 빠져나간 자금이 2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당초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김민형 부장검사)에서 내사를 진행했다. 지난 8월 검찰 중간 간부 인사 이후 반부패수사1부로 사건을 재배당하며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