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이곳은 미래차 전시장'…빅3 신기술 격돌한 인터배터리 2020

실물 크기 연구원들이 기술 소개한 LG화학
차세대 배터리 전고체 기술 앞세운 삼성SDI
생활 속으로 다가온 배터리 기술 소개한 SK이노
거리두기 1단계 이후 첫 전시회…방역 강화에도 긴 줄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17:4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1일 17: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예년보다 일반인 관람객이 많아졌어요. 전기차를 비롯한 친환경 산업과 지속 가능 기술이 현실로 다가왔다는 걸 체감합니다."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0' 전시부스에서 만난 삼성SDI 관계자는 "배터리 산업에 대한 관심이 어느 때보다 뜨겁다는 것을 실감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0에서 참가자들이 부스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강명연 기자]

국내 배터리 1위 업체인 LG화학 부스 역시 최신 기술을 확인하기 위한 사람들로 북적였다. LG화학은 실물 크기의 연구 책임자가 보이는 모니터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에 적용된 핵심 기술 소개했다. 모니터 앞에 서면 꺼져 있던 모니터가 켜지면서 연구원들이 화면을 통해 기술을 설명해준다. 셀을 적층해 효율을 극대화한 라미&스택(Lami&Stack) 제조 기술 ▲안전성을 강화한 분리막(SRS®) 소재 기술 ▲냉각 일체형 모듈 제조 기술 등이 LG화학이 제시한 최신 기술이다.

해당 기술이 적용된 '롱 셀(Long Cell)'이 탑재된 아우디의 e-트론을 비롯한 다양한 제품도 소개돼 있었다. '롱 셀'은 LG화학이 기술력을 바탕으로 기존 배터리셀보다 길게 만든 최신 셀로, 보다 향상된 용량과 효율을 자랑한다.

LG화학 관계자는 "완성차 업체들이 배터리 팩을 길게 만들어서 주행거리를 늘리고 싶어 하기 때문에 이런 요구를 만족하기 위해 롱 셀을 개발했다"며 "기존보다 길게 만들기 위해 필요한 기술을 갖추고 있다는 의미로, 롱 셀뿐만 아니라 자유로운 모양의 셀 생산이 가능하다. 별 모양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LG화학 부스 옆에 같은 규모로 마련된 삼성SDI 부스에도 관람객들로 가득했다. 특히 차세대 배터리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전고체 배터리를 소개하는 영상 앞에 사람들이 몰렸다. 지난 3월 삼성종합기술원이 전고체 기술을 공개한 이후 구체화된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삼성SDI 관계자는 "종합기술원에서 중장기 연구개발(R&D) 과제를 수행해 기술을 구체화시킨 뒤 삼성SDI 등 관계기관으로 기술을 이관하는 방식으로 그룹의 R&D가 수행된다"며 "아직 삼성SDI로 넘어오지는 않은 상태로, 개발 과저을 거쳐 2027년 이후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거리두기 1단계로 낮아지기는 했지만 예년과 달리 코로나 유행이 지속되고 있어 전시회가 한산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놀랐다"며 "친환경 기술에 대한 관심을 실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0에서 참가자들이 부스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이윤애 기자]

삼성SDI 부스에는 전고체 배터리 외에 자동차 배터리를 비롯해 모바일, 전동공구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된 배터리가 전시돼 있었다. 특히 지난해 유럽시장에 출시된 재규어랜드로버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 '레인지로버 보그'가 부스 중앙에 자리잡았다.

SK이노베이션 부스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하이브리드차(HEV) S560E와 현대차의 니로 전기차(EV) 두 대가 입구에서 관람객을 맞이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예년 전시와 가장 큰 차이점은 배터리가 탑재된 실제 차량을 가져온 것"이라며 "먼 미래의 손에 잡히지 않는 기술이 아니라 최소한 개발이 끝나거나 곧 계약될 물량에 적용된 기술을 소개하기 위함이다. 전기차 기술이 이미 우리 생활에 가까이 와 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배터리 산업에 대한 관심을 증명하듯 인파가 몰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된 이후 열린 첫 대규모 전시회여서 한층 방역을 강화한 것이 무색한 정도다. 전시회 관람을 위해서는 'QR코드 인식' '질문지 작성' '열 체크' '소독기'의 4단계를 거쳐야 하는데,오후까지 전시회를 관람하기 위해 모여든 사람들이 오후까지 긴 줄을 이뤘다.

전시회를 주관한 한국전지산업협회 관계자는 "예년에는 전기산업대전, 스마트그리드 전시회, 인터배터리가 함께 열려 관람객 수도 같이 집계했지만 올해는 인터배터리만 열리게 됐다"며 "행사 규모가 줄었기 때문에 관람객 수는 줄어들겠지만 체감상 이전 전시보다 관람객이 훨씬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인터배터리 2020에서 참가자들이 부스를 관람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도 역대 최대 규모의 행사로 배터리 산업의 최신 제품과 기술 정보를 종합적으로 관람할 수 있다. 2020.10.21 pangbin@newspim.com

올해 8회째인 인터배터리 2020은 국내 유일의 배터리 전문 전시회로 이날부터 오는 23일까지 3일 간 열린다. 올해는 198개 기업이 참여, 380부스가 마련돼 최신 배터리 기술을 소개한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