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스가 총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빨리 결정 내릴 것"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15:1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1일 15: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福島)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처리에 대해 빨리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밝혔다.

인도네시아를 방문 중인 스가 총리는 21일 자카르타 시내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언제까지고 미룰 수는 없다. 정부가 책임지고 가능한 빨리 처리 방침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은 오는 27일 열리는 회의에서 정부가 오염수의 해양 방출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달 26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방문 당시 "가능한 빨리 정부가 책임지고 처리 방침을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해양 방류 방침이 결정되면 안전성 심사 등을 거쳐 오는 2022년 10월 방류가 시작될 전망이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사진= 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