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대상 위해 PGA대회 CJ컵 출전 포기한 김태훈·이창우, '제주서 대혈투'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with 타미우스CC 22일 개막

  • 기사입력 : 2020년10월21일 05:48
  • 최종수정 : 2020년10월21일 05: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김태훈과 이창우가 대상을 향한 '제주 대혈투'를 벌인다.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with 타미우스CC(총상금 5억원, 우승상금 1억원)'가 22일부터 25일까지 나흘간 제주 애월읍 소재 타미우스 골프앤빌리지 우즈, 레이크코스(파72/6982야드)에서 무관중 대회로 열린다.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김태훈. [사진= KPGA]
제네시스 포인트 1위 등극을 노리는 이창우. [사진= KPGA]
[자료= KPGA]

이번 대회에선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자 김태훈(35)과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챔피언 이창우(27·스릭슨)가 제네시스 포인트 1위 등극을 향한 '대혈투'를 예고하고 있다.

두 선수는 지난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 최종라운드에서 연장 승부를 벌인 바 있다. 당시 김태훈이 연장 첫번째 승부에서 패했고 이창우는 연장 네번째 승부에서 전재한(30·도휘에드가)을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태훈과 이창우는 각각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자, 제네시스 포인트 상위자 자격으로 PGA대회 '더 CJ컵'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얻었으나 참가를 포기하고 '비즈플레이 전자신문 오픈 with 타미우스CC'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이유는 바로 '제네시스 대상'이다.

김태훈과 이창우는 "꿈의 무대인 PGA투어를 경험해 보고 싶기도 했지만 '제네시스 대상'이 가시권에 들어왔다. 더 CJ컵'을 나가게 되면 2주간의 자가격리 때문에 제네시스 포인트를 쌓을 수 없다. 고심 끝에 결정한 사항이다. 후회는 없다"라고 입 모아 말했다.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으로 제네시스 상금순위 1위, 제네시스 포인트 2위까지 올라선 김태훈은 이번 대회서 우승을 하게 된다면 제네시스 상금순위에 이어 제네시스 포인트 부문에서도 1위에 자리하게 된다.

현재 제네시스 포인트 1위인 김한별(24·골프존)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종료된 '더 CJ컵'을 마치고 자가격리 중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못한다. 김한별과 김태훈의 포인트 차는 단 104.50포인트이기 때문에 김태훈이 이 대회서 단독 35위 이상만 기록하게 된다면 일단 김한별을 앞지르게 된다.

제네시스 상금순위 1위는 변동이 없다. 1위 김태훈이 4억7152만8073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2위 김한별, 3위 이재경이 CJ컵 참가로 인해 대회에 불참한다. 2억8666만2186원을 쌓은 4위 이창우와 김태훈의 상금 차이는 1억8486만5887원이다. 이번 대회 우승상금은 1억원이기 때문에 이창우가 우승을 해도 순위는 변하지 않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