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기아차, 3분기 실적에 세타2 엔진 리콜 비용 3.4조 반영

"철저한 품질관리와 비용 예측에 대한 정확도 개선시켜 나갈 것"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8:19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18: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3분기 실적에 세타2 엔진 리콜 관련된 3조3600억원의 비용을 반영하기로 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19일 현대차 2조1000억원, 기아차 1조2600억원의 품질 비용을 이달 말 발표될 3분기 실적에 충담금으로 반영한다고 공시했다.

양사는 지난 2018년 3분기 4600억(현대차 3000억 / 기아차 1600억), 2019년 3분기 9200억(현대차 6100억 / 기아차 3100억) 두차례 세타2 GDi 엔진 리콜 관련 충당금을 실적에 반영했다.

하지만 지난해 충당금 반영 이후, 엔진 교환 사례가 예상치보다 높은 추세가 지속됐고 평생보증 충당금 산정 시 반영한 차량 운행 기간에 대한 현실적 재산정이 필요해 추가 충당금 반영이 불가피했다.

현대기아자동차 양재동 본사.[사진=뉴스핌DB]

아울러 대상은 아니었지만 고객 불만 사례가 접수되고 있는 기타 엔진(세타2 MPI·HEV, 감마, 누우)에 대해서도 고객 품질 만족도 제고를 위해 선제적으로 엔진 진동감지 시스템 소프트웨어(KSDS) 장착 캠페인 시행을 검토 중이며, 이와 관련해 추가 충당금 설정을 진행했다. 

그룹 관계자는 "현대차와 기아차는 향후 유사한 품질비용 이슈가 재발되지 않도록 향후 철저한 품질관리와 비용 예측에 대한 정확도 개선시켜 나가겠으며, 관련된 정보를 투명하게 시장에 공개해 투자자 및 고객분들과 소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차량 개발부터 생산, 판매 이후까지 철저하게 품질을 관리하고, 고객을 위한 최선의 조치를 적극적으로 실시하겠다"고 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