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저축은행· 대부업

웰컴저축銀만 마이데이터 신청…"계열사 시너지 전략"

1차 예비허가에 5대 은행‧네이버 등 35곳 신청
업계 1‧2위 SBI‧OK는 불참…"기대이익 낮아"
웰컴, 렌탈‧캐피탈 등 계열사와 시너지 효과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5:59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15: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금융권 새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사업)에 웰컴저축은행이 업계 중 유일하게 출사표를 던졌다.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는 웰컴저축은행은 이번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저축은행, 대부업, 렌탈, 캐피탈, 부실채권(NPL),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 등 계열사와 시너지 효과를 내 동반성장 기회로 삼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김대웅 웰컴저축은행 대표 [사진=뉴스핌DB] 2020.10.19 Q2kim@newspim.com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웰컴저축은행은 최근 마감된 마이데이터 사업 1차 예비허가 신청에 참여한 35곳 중 저축은행 업계 중 유일하게 참여했다. 1차 예비허가 신청에는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 등 국내 5대 은행과 신용카드‧보험사,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 기업 등이 참여했다.

당초 금융당국은 1‧2차로 나눠 차수별로 20여개사씩 심사하려고 했으나 시장 과열 양상으로 치닫자 기존에 마이데이터 사업과 유사한 서비스를 제공하던 기업을 대상으로 심사에 착수했다.

예비허가 심사(2개월)과 본심(1개월) 총 3개월 간의 심사 기간을 거쳐 내년 초 자격을 갖춘 업체에 대해 마이데이터 사업자 허가를 내줄 방침이다.

웰컴저축은행은 마이데이터 사업에 참여하게 될 경우 타 금융사로부터 계좌거래 내역, 대출 잔액, 금리‧이자 등 정보를 넘겨받아 다양한 금융자산 현황을 분석할 수 있게 된다. 이를 바탕으로 저축, 재테크 방안 안내 등 자산형성을 지원할 수 있다.

웰컴저축은행의 마이데이터 사업 참여는 김대웅 사장 주도로 진행되는 '디지털 전환'과 맞닿아 있다.

웰컴저축은행은 지난 2018년 모바일 금융 플랫폼 '웰컴디지털뱅크'를 저축은행 업계 처음으로 출시했다. 지난달 말에는 다운로드 수 170만건을 돌파했다.

1년만에 오프라인 영업 지점을 5개 줄이는 동시에 디지털 전문 인력을 끌어모아 디지털 시장 선점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20명의 IT인력을 채용한 데 이어 올 상반기에는 10명을 충원했다. 최근에는 스타트업 기업에 금융솔루션을 제공하는 핀테크사로부터 디지털 전문가를 영입해 디지털본부를 총괄하도록 했다.

업계는 웰컴저축은행이 마이데이터 사업을 통해 계열사 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1, 2, 3위인 SBI저축은행과 OK저축은행, 페퍼저축은행은 대부업 외에 계열사가 없어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없는 반면 웰컴저축은행은 렌탈, 캐피탈, 부실채권(NPL), 전자지급결제대행업(PG) 등 계열사와 동반 성장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저축은행은 신용카드사 등과 제휴를 통해 내부적으로 자체 신용평가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며 "관련 시스템 구축 등 비용을 생각하면 다양한 계열사를 갖고 있지 않은 저축은행은 마이데이터 사업 참여에 대한 기대이익이 낮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웰컴저축은행은 마이데이터 사업과 관련해 신중한 모습이다. 허가 승인 절차가 마무리되기 전에 진행 방향이나 비즈니스 모델 등을 외부에 언급하기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웰컴저축은행 관계자는 "마이데이터 사업과 관련해 상당히 조심스럽게 접근하고 있다"며 "사업 허가권을 승인 받을 수 있도록 잘 준비해 신청했다"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