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반도건설 ′고양장항 주상복합용지′ 6000억 매입...아파트·복합시설 조성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5:20
  • 최종수정 : 2020년10월19일 15: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반도건설이 사업비 1조7000억원 규모의 고양장항지구 주상복합 필지를 개발한다.

반도건설은 지난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한 고양장항지구 주상복합 용지(M-1블록)를 낙찰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땅값만 6000억원 수준. 시공 사업비를 포함해 총 1조7000억원을 투입한다.

고양장항지구 주상복합 M-1블록 용지 위치도[자료=반도건설]

이 필지는 총면적 5만3247㎡ 규모로 아파트 1694가구와 상업 및 문화복합시설 등을 짓는다. 토지사용 시기는 2024년 1월 이후이다.

주변 환경이 양호하다. 백마로와 인접해 장항IC를 통해 자유로와 바로 연결된다. 지하철 3호선 마두역, 장발산역이 약 1.5km 거리로 서울을 접근하기 쉽다. 또한 반경 3km 이내에 GTX-A노선 킨텍스역이 2023년 개통예정이다.

인근에 한류월드, 일산테크노밸리, 방송영상밸리, 킨텍스 등 대규모 도시개발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는 점도 기대감을 높인다.

반도건설은 최근 공공분야 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부산항 ′북항 1단계 재개발사업 친수공원 조성공사'를 비롯해 '창원가포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관리공사', '국군 시설공사(20-공-사O지역 시설공사)', '서울 중랑구 상봉역세권 주상복합 전기공사', '홍성군 도청이전신도시 전기공사' 등 올해 5개의 공공·민간부문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건설경기 불활실성을 극복하기 위해 기존 주택사업뿐 아니라 도시정비사업, 지식산업센터, 공공공사 수주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다각화를 추진했다"며 "특히 지난 50년간 쌓아온 디벨로퍼로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건설분야의 사업을 발굴하는데 역량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