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2020국감] 김용민 "라임, 윤석열 장모 사건 그림자 어른거려" 의혹 제기

"라임 연관 D사 인물, 잔고증명서 위조 저축은행 대표와 동일"
"채널A 사건 때부터 라임 관련성 제기"…부실수사 의혹 지적도

  • 기사입력 : 2020년10월19일 12:07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0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번지고 있는 라임자산운용 사건과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사건과의 연관성 의혹을 제기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19일 오전 10시 서울고등검찰청, 서울중앙지검, 서울동부지검, 서울남부지검, 서울북부지검, 서울서부지검, 의정부지검, 인천지검, 수원고검, 수원지검, 춘천지검 등에 대한 국감을 진행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조상철 서울고검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출석해 선서를 하고 있다. 조상철(앞줄 왼쪽부터) 서울고검장, 오인서 수원고검장,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2020.10.19 alwaysame@newspim.com

김 의원은 "라임 사건이 왜 이렇게 수사가 안 되고 여권 인사 위주로만 (수사가) 되나 했더니 윤석열 총장 장모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며 "(라임 관련) D사 대표이사는 윤 총장 장모가 잔고 증명서를 위조한 저축은행 대표이사와 동일하다"고 밝혔다.

이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에서 선수로 뛴 이모 씨는 라임 관련사의 부회장"이라며 "이 정도면 왜 라임 사건 수사가 제대로 안 됐는지, 여권만 겨냥됐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현재 제기되고 있는 라임 사태 관련 의혹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으로 논란이 됐던 채널A 사건 때부터 관련성이 있었다고도 강조했다.

김 의원은 채널A 사건 관련 녹취록을 언급하며 "당시 윤 총장이 뽑은 검사 4명은 모두 라임으로 갔다"며 "처음부터 라임 사건과 관련성이 있고 (부실수사) 의도를 갖고 있지 않았나 의심된다"고 꼬집었다.

또 김 의원은 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전 남부지검장은 윤 총장이 검사 접대 의혹에 대해 몰랐다고 말했다"며 "신빙성이 있는 것인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이어 "남부지검에서 사건을 총 지휘한 송삼현 전 남부지검장이 스킨앤스킨 변호를 맡았다"며 "검사가 본인이 처리한 사건 변호를 맡는 것이 합당한 것이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변호사법 등 법률을 위반한 전직 검사장의 말을 믿을 수 있을지 의심된다"며 "송 전 검사장에 대해 수사해야 하지 않는지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최근 라임 의혹과 관련해 법무부와 대검찰청이 대립각을 세운 사태와 관련해 "대검은 최근 법무부를 향해 '중상모략'이라는 충격적인 표현을 사용했다"며 "대검이 추미애 장관에 대해 허위사실공표로 수사해야 한다고 발언을 했다는데 들어본 적 있느냐"고 조상철 서울고검장을 향해 질문했다.

조 고검장은 "대검 입장문 외에는 들은 바가 없다"고 일축했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