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카드

신한카드, 지속가능성지수 신용카드부문 11년 연속 1위

  • 기사입력 : 2020년10월18일 16:02
  • 최종수정 : 2020년10월18일 16: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신한카드는 카드업계 최초로 11년 연속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orean Sustainability Index, 이하 KSI)' 신용카드 부문 1위 기업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KSI는 2009년부터 한국표준협회가 사회적 책임의 국제표준인 ISO 26000을 기반으로 국내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 수준 및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이해관계자 기반 조사이다.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신한카드는 한국표준협회 주관 '2020 대한민국 지속가능성대회'에서 카드업계 최초로 11년 연속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orean Sustainability Index, 이하 KSI)' 신용카드 부문 1위 기업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시상식이 열린 1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문동권 신한카드 경영기획그룹장(왼쪽)과 이상진 한국표준협회 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카드 제공] 2020.10.18 Q2kim@newspim.com

신한카드는 지난 2019년 KSI 신용카드 부문 10년 연속 1위 기업으로 선정돼 국내 최초로 지속가능경영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으며, 올해도 1위 기업으로 선정되면서 11년 연속 1위의 영예를 안았다.

신한카드는 올해 업계 최초로 'ESG 경영'을 전담하는 ESG팀을 신설하며 친환경 경영, 상생 경영, 신뢰 경영을 큰 축으로 체계적인 ESG 경영을 추진하고 있다.

친환경 경영으로는 2019년 '친환경 국제표준 ISO 14001 인증'을 받았고, 신한금융그룹의 '기후변화대응원칙'과 '2020 신한카드 환경경영 목표'에 따라 친환경 카드상품 확대, 건물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업무용 차량 하이브리드 전환, 종이 사용량 감축, 고객 안내장 친환경 용지 전환 등을 전개 중이다.

나아가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에 발맞춰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확대하기 위한 '그린 모빌리티(Green Mobility) 캠페인', 전기차 충전요금 할인 전용카드 등 다양한 노력을 통해 친환경 경영을 선도하고 있다.

또한 업계에서 가장 많은 소비 데이터를 보유한 신한카드의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전국 공공기관 및 지자체에 코로나19 관련 소비영향분석 보고서를 무상으로 제공해 소상공인 지원 및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수립에 기여하는 '빅데이터 무료컨설팅'도 진행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가 KSI 신용카드 부문 11년 연속 1위 기업으로 선정 된 것에 대하여, 신한카드는 고객과 사회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ESG 경영을 더욱 가속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