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정세균 총리 "소비할인권 본격 배급"

정 총리,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주재

  • 기사입력 : 2020년10월18일 15:49
  • 최종수정 : 2020년10월18일 15: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로 인한 위축 됐던 국민들의 문화 여가생활 지원을 위해 소비할인쿠폰을 본격 배급키로 했다.

18일 국무총리비서실에 따르면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오늘 회의에서는 방역상황에 따라 그동안 미루어 두었던 소비할인권 지급방안을 논의할 것" 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alwaysame@newspim.com

정세균 총리는 코로나 이후 경제도 경제지만 국민들이 느끼는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코로나 우울(블루)'을 넘어 '코로나 분노(레드)', '코로나 절망(블랙)'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는 실정이란 게 정 총리의 진단이다.

그는 "그간 제한을 받아 왔던 국민 여러분의 문화와 여가 활동을 방역이 저해되지 않는 범위에서 조금이나마 지원해 드리고자 한다"고 힘줘 말했다. 다만 숙박, 여행, 외식 등에 대한 할인권 지급은 향후 방역상황을 좀 더 보면서 신중하게 검토한다는 계획이다.

정 총리는 해외에서의 코로나 확산에도 주의를 기울일 것을 주문했다. 자칙 국내 유입이 늘어날 우려가 있어서다. 전문가들이 우려했던 '글로벌 2차 팬데믹'이 현실화된 모습이란 게 정 총리의 이야기다. 그는 "지난 주만해도 추이를 감시하고 있는 나라로부터의 해외유입 사례가 2배 늘었다"며 ""방역당국과 관계부처는 해외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국가별 위험요인을 면밀히 분석하여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달라"고 지시했다.

끝으로 정 총리는 이번 한 주도 방역과 경제의 균형점을 찾아 지속가능한 방역체계를 한걸음 앞당기는 시간이 되도록 할 것을 주문했다. 그는 "의료기관, 콜센터 등으로부터의 대규모 집단감염을 차단하는 한편, 가을철 이동 증가와 일교차 큰 날씨 등 당면한 위험요인에 선제적으로 대처하는 한 주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