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팬데믹 현황] 유럽 확진 하루 13만명 증가...프랑스 3만명↑

  • 기사입력 : 2020년10월16일 20:45
  • 최종수정 : 2020년10월16일 20: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유럽의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하루 13만명 넘게 늘어나며 454만명을 넘어섰다. 특히 프랑스에서 하루 3만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스웨덴 스톡홀름 현지시간 16일 오전 기준으로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454만9993명으로 하루 동안 13만2754명, 누적 사망자는 19만8886명으로 882명 늘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발표한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그래프 [자료=ECDC 홈페이지 캡처]

일일 신규 확진자는 3월 중순부터 급증해 3월 27일 경부터 4월 13일 경까지 3만명을 훌쩍 웃돌다가 이후 2만명 대로 내려서면서 점차 줄었다. 이어 4월 말부터 2만명 밑으로 한층 내려선 후 5월 11일부터 대체로 1만명을 밑도는 수준에서 등락을 거듭했다.

6월 들어 유럽 각국이 서서히 경제활동을 재개하고 7월 1일부로 한국 등 역외 안전 국가들에 국경 문을 열고 있는 가운데서도 국지적 확산으로 일시 급증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신규 확진자가 5000명 내외에서 등락을 지속해 왔다.

하지만 8월 들어 스페인과 프랑스 등에서 여름 휴가철을 맞아 젊은이들 사이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며 유럽의 일일 확진자가 1만명대로 크게 늘었고, 같은 달 22일경부터 2만명 내외 수준을 보이다가 8월 말경부터 2만~3만명대에 이어 9월 4만~5만명대까지 진입하며 3월말~4월 중순의 정점 수준을 넘어섰다.

이후 10월 들어서면서 확산세가 더욱 가팔라지며 일일 확진자가 7만~8만명에 달하더니 급기야 13만명을 넘으며, 봄 정점 때의 4배에 달하는 수준으로 악화됐다.

국가별로 스페인이 92만1374명으로 하루 동안 1만3318명 늘며 유럽에서 가장 많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 세계에서는 미국, 인도, 브라질, 러시아, 아르헨티나, 콜롬비아에 이어 7번째를 기록했다.

이어 프랑스가 80만9684명으로 하루 동안 3만621명, 영국은 67만3622명으로 1만8978명, 이탈리아는 38만1602명으로 8803명, 독일은 34만8557명으로 7334명, 네덜란드는 20만3712명으로 7779명, 벨기에는 19만1866명으로 1만448명, 루마니아는 16만8490명으로 4013명, 폴란드는 14만9903명으로 8099명, 체코는 14만9010명으로 9720명, 스웨덴은 10만2407명으로 1075명 각각 늘었다.

이 외 포르투갈이 9만명대를 지속했고 이날 오스트리아가 6만명대에 진입했다. 이어 아일랜드·헝가리가 4만명대, 덴마크가 3만명대, 불가리아·슬로바키아·그리스·크로아티아가 2만명대, 노르웨이·핀란드·룩셈부르크가 1만명대에서 계속 늘고 있다. 이날 슬로베니아가 1만명대에 진입하면서 룩셈부르크를 넘어섰다.

사망자는 영국이 4만3293명으로 여전히 유럽에서 가장 많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전 세계에서는 미국과 브라질, 인도, 멕시코에 이어 5번째다.

이어 이탈리아(3만6372명), 스페인(3만3553명), 프랑스(3만3125명), 벨기에(1만327명), 독일(9734명) 등에서도 매일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발표한 유럽연합(EU)·유럽경제지역(EEA)·영국의 2주 간 인구 10만명 당 코로나19 확진자 동향 [자료=ECDC 홈페이지 캡처]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