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거리두기 1단계 완화, '궁중문화축전' 화려한 볼거리

17일 밤 유튜브·네이버TV에서 '경회루 판타지 궁중연화' 실시간 중계

  • 기사입력 : 2020년10월17일 07:00
  • 최종수정 : 2020년10월17일 0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가을로 개최가 미뤄진 궁중문화축제가 오래 기다린 시간이 무색하지 않게 보란듯이 다채로운 볼거리로 중무장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주관하는 대표적인 궁궐활용 축제인 궁중문화축전은 개최 6년 만에 처음으로 봄이 아닌 가을에 막을 올리게 됐다. 지난 10일부터 오는 11월 8일까지 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과 종묘에서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경회루 판타지-궁중연화' 공연 장면 [사진=한국문화재재단] 2020.10.16 89hklee@newspim.com

지난 12일부터 전국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하향되면서 18일까지 이어지는 궁중문화축전의 '오프라인 주간'이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중 경복궁 경회루에서 효녀 심청의 이야기를 미디어 퍼포먼스와 빛의 공연을 펼치는 '경회루 판타지-궁중연화'는 지난 7일 예매 오픈 2분 만에 전 회차가 매진되는 기록을 세웠다. 야간 미디어 아트 전시인 '창경궁, 빛이 그리는 시간'도 뜨거운 관심 속에 매진됐다.

지난 14일 '경회루 판타지-궁중연화'를 보기 위해 많은 관람객이 모였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회당 70명 관람객으로 제한한 좌석도 꽉 채워졌고 경복궁 야간 투어를 위해 입장한 관객들도 발걸음을 멈추고 공연을 관람했다. 심청의 효심을 담은 이야기와 배우들의 구성진 가락과 열연이 보는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경회루 판타지-궁중연화' 공연 장면 [사진=한국문화재재단] 2020.10.16 89hklee@newspim.com

여기에 밤 공연을 더욱 빛나게 해주는 LED 부채춤과 '궁'을 활용한 퍼포먼스가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했다. 연못을 배경으로 한 이 공연에 맞게 '워터 스크린 퍼포먼스'도 즐거움을 안겼다. 심청이 인당수에 몸을 던지는 장면이 생생하게 스크린에 펼쳐지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또, 심봉사가 곽씨 부인과 심청과 함께한 과거를 그리워하는 장면도 드라마틱하게 담겼다.

무엇보다 경회루 처마 높이에 다다르는 공중 포퍼먼스는 이날 화제 거리였다. 30m 높이에 뜬 오브제 '달' 위에서 열연을 펼치는 심청의 열연이 펼쳐졌다. 두려운 기색도 없이 크레인이 쏘아올린 오브제 위에서 이어지는 공연은 관객의 몰입도를 한껏 높였다. 추운 날씨에 상공에서 펼쳐지는 퍼포먼스가 마무리될 때마다 관객들은 안도의 박수와 함성을 보냈다.

한편 '경회루 판타지 궁중연화'는 26일부터 31일까지 궁중문화축전 유튜브채널에서 영상으로 만날 수 있다. 또 17일 밤 8시에는 유튜브채널과 네이버TV에서 실시간으로 만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경회루 판타지-궁중연화' 공연 장면 [사진=한국문화재재단] 2020.10.16 89hklee@newspim.com

'창경궁, 빛의 그리는 시간'은 창경궁 춘당지 방향 숲길을 300m 걸으면서 빛의 향연을 만끽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전시장 입구에서는 배우 이선균이 직접 참여한 안내가 흘러나오면서 이번 프로그램의 '힐링 타임'을 예고한다. 그리고 '시간의 문'을 열고 '창경궁, 빛의 그리는 시간'으로 들어가면 된다.

'시간의 문'을 통과하면서부터 본격적인 '쇼타임'이 시작된다. '시간의 문'은 그물형 스크린에 빛을 쏘아 만든 가상의 문이다. 빛 위에 포그(fog, 연기)가 얹혀지면서 만들어진 '문'은 마치 과거로 이동하는 듯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문을 지나 이어지는 풍경도 예사롭지 않다. 가로 6~7m, 높이 3m의 3개 스크린에서 십장생도와 창경궁의 나무를 주제로 한 세개의 미디어 아트 작품이 설치돼 있다. 어둠 속에서 빛나는 미디어아트로 시간 여행의 진수를 경험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2020.10.16 89hklee@newspim.com

이를 지나면 빛의 물결이 출렁이는 자갈길을 걷게 된다. 형형색색의 빛을 내는 자갈돌은 관객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형광' 빛을 내는 돌의 비밀은 '희토류'에 있다. 반도체 생산에 쓰이는 자원 중의 하나인 '희토류'를 돌에 바르면 스스로 색을 내며 빛을 품게 된다. 빛을 낼 수 있는 시간이 지속될 수 있게 UV라이트 작업을 거쳐 관람객에 빛의 자갈길을 선보이고 있다.

300m 코스의 종착지는 춘당지다. 이곳에서는 7분 가량의 화려한 빛 퍼포먼스의 진수를 볼 수 있다. 숲과 연못으로 이뤄진 춘당지는 빛이 만든 폭포와 풍경이 펼쳐진다. 화려한 빛의 잔치를 넋 놓고 감상하면 된다.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창경궁 춘당지 2020.10.16 89hklee@newspim.com

이 두 프로그램 외에도 궁궐 곳곳에서는 다양한 전시가 개최된다. 신여성들의 혼례 복식 및 궁중의 일상을 살피며 궁궐 문화를 엿볼 수 있는 전시 '혼례, 힙하고 힙하다'가 덕수궁 덕흥전에서 펼쳐진다. 동시에 경복궁 근정전에서는 사전에 진행한 공모전 당선작을 한데 모은 '고궁 사진전-궁을 걷다, 멋을 입다'가 열리며 '궁궐 캐릭터 공모전 전시'가 포토전 형태로 운영된다.

'오프라인 주간'의 마지막 날 경회루에서 열리는 '천상풍류'는 1500년 전 고구려의 하늘과 별자리 세계를 지상과 천상이 공존하는 한국적 판타지로 재해석한 무용 퍼포먼스로, 이날 하루만 만날 수 있는 특별한 프로그램이다.

89hk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