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공공기관, 옵티머스 투자경위 철저히 살펴보라"

"손실 여부 관계 없이 투자 결정 적절했는지 따져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16일 18:13
  • 최종수정 : 2020년10월16일 18: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공공기관이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했다는 관련 보도들에 대해 "검찰 수사와는 별도로 공공기관의 해당 펀드 투자 경위를 철저히 살펴보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은 펀드 투자로 인한 손실 여부와 상관없이 투자와 관련한 결정이 적절했는지 등을 따져봐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20.10.13 photo@newspim.com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14일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곳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며, 빠른 의혹 해소를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옵티머스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거론되는 공공기관으로는 문 대통령이 언급한 한국방송통진전파진흥원 외에도 한국농어촌공사, 한국남동발전, 한국마사회 등이 있다.

검찰에 따르면 전파진흥원은 총 13차례에 거쳐 약 1060억원을, 한국농어촌공사는 30억원, 한국마사회는 20억원, 한국전력을 10억원을 각각 옵티머스에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에 따라 전파진흥원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유향열 남동발전 사장은 이날 국정감사에 참석해 옵티머스 펀드와의 연루설을 전면 부인하기도 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역시 옵티머스 펀드에 거액을 투자했다가 손실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옵티머스 사태는 지난 2017년 12월부터 운용해 판매한 사모펀드에서 시작됐으며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해 연 3%의 수익을 보장하는 안전한 상품이라고 소개하며 투자금을 모았다.

하지만 이후 옵티머스는 비상장 페이퍼 컴퍼니의 부실사모사채를 투자한 것으로 밝혀졌다. 안정적인 자산이 아닌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비상장 주식, 코스닥 상장사 인수합병 등 위험 자산에 투자했다.

검찰은 김재현 옵티머스자산운용 대표 등을 2017년 6월부터 이듬해 11월까지 약 378명의 투자자들에게 공공기관 공사대금채권에 투자하겠다고 속여 약 3585억원을 편취한 다음 부실채권을 인수하거나 펀드 돌려막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긴 상태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