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일본 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 이번 달 공표"

16일 교도통신 "소식통, 이달 내 공식 발표 계획 전해"
삼중수소 제거 불가능..오염수 방출까지 약 2년 정도 소요

  • 기사입력 : 2020년10월16일 09:13
  • 최종수정 : 2020년10월16일 09: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 일본 정부가 지난 2011년 동일본대지진과 쓰나미로 인해 폭발사고가 난 도쿄전력의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출하기로 하고 빠르면 이번 달 안에 공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일본 교도통신 영문판은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일본 정부는 이르면 이달 안에 방사능 오염수 방출을 공식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지 지지통신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 내용을 확인했으며, 마이니치신문이 최초로 보도했다.

후쿠시마 제1 원전 부근에 쌓여 있는 오염수 탱크 [사진=로이터 뉴스핌]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하루 170톤~180톤 가량의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 9월 기준 오염수 저장수량은 123만톤으로 1044개의 저장탱크가 동원됐다.

오염수는 2011년 3월 제1 원전 폭발 사고 때 노심이 용융하면서 원자로에 있는 핵연료를 식히는 순환 냉각수에 빗물과 지하수가 유입되면서 생겨났다. 

방사능 오염수를 어떻게 방류할 것인가에 대한 논쟁은 이로써 7년 만에 종지부를 찍게 될 예정이다. 현재 오염수는 도쿄전력이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 후 원전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하고 있지만 오는 2022년 여름에는 저장 공간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돼 그동안 오염수 처리를 놓고 논쟁을 이어왔다. 

오염 처리수는 방사능 물질을 제거하지만 현재 기술로는 삼중수소(트리튬)을 제거할 수 없다. 이를 다량의 물로 희석해서 방출한다고 해도 해양수가 오염되는 것은 불가피하다.

이 때문에 일본 어업 종사자들과 인근 주민들은 방사능 오염수 해상 방류에 반대해 왔다. 이 지역 주민들의 안전은 물론, 수산물 수출길이 막힐 수 있어서다. 교도통신은 "현재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고 있는 한국은 계속해서 환경 영향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를 재차 내고 있다"고 전했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지난 2월 후쿠시마 원전부지를 방문했을 때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는 것은 업계의 국제적인 기준에 부합한다며 "비상사태가 아닐 때에도 바다에 방사능 물을 방류하는 것이 일반적인 방법"이라고 말한 바 있다. 

바다로 오염수를 방류하려면 건설공사와 원자력 규제당국의 평가가 필요하기 때문에 공식적인 방류 개시까지 약 2년이 소요될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는 지난달 후쿠시마 원전을 방문한 자리에서 오염수 처리안에 대해 "가능한 한 빨리 결정을 내려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