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카드

[단독] 2.5단계 1주만에 카드 결제액 '1조5251억' 줄었다

2.5단계 실시 9월 첫주 카드결제액 9조3021억
2단계 8월 4주 10조 8200억 대비 14%나 감소
"2.5단계가 국민 전반 소비 악영향 크다는 증거"

  • 기사입력 : 2020년10월15일 14:47
  • 최종수정 : 2020년10월15일 15: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로 격상된 9월 첫째주 신용카드 결제액이 전 주와 비교해 1조5251억원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5단계가 국민의 소비심리와 자영업자의 매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컸음이 그대로 드러난 것이다. 

15일 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BC카드 등 8개 카드사의 개인 신용카드 승인실적에 따르면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된 9월 첫째주(8월 31일~9월 6일) 카드 결제액은 9조3021억원이다. 2.5단계 격상 전인 8월 넷째주(8월 24일~8월 30일) 10조8272억원과 비교하면 1주만에 1조 5251억원(14.1%) 급감한 수치다.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신용카드 결제액 변화 2020.10.15 Q2kim@newspim.com

앞서 방역당국은 8월 말 코로나19 확진세가 다시 커지자 같은달 30일부터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대상 2.5단계로 방역을 강화했다.

이에 스타벅스나 투썸플레이스 등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은 영업시간 내 식음료 섭취가 전면 금지됐다.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은 낮시간 동안에는 테이블 2m 떨어뜨리기 등 방역수칙을 지켜 영엽을 할 수 있지만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가게를 닫아야만 했다.

독서실‧스터디카페‧학원은 물론 헬스장‧당구장‧실내 골프연습장‧수영장‧볼링장‧탁구장 등 실내체육시설 이용도 전면 금지됐다. 수도권 △음식점과 제과점 38만여곳 △학원 6만 3000여곳 △실내 체육시설 2만 8000여곳의 타격이 불가피했다.

강화된 방역조치로 관공서와 공공기관, 민간 기업까지 대부분 재택근무를 강화하자 유동인구 급감으로 소비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9월 둘째주(9월 7일~9월13일)에는 전 주 대비 8089억원이 늘어난 10조 1110억원을 기록하며 소폭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마찬가지로 2.5단계가 실시되는 상황이었으나 강화된 방역조치에 익숙해진 상황과 함께 활동량을 다소 늘린 것으로 분석된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통상 8월은 여름휴가와 개학 준비, 추석선물 준비 등으로 카드결제액이 늘어났다가 줄어드는 경향이 있지만 올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그런 변수가 없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영향으로 전반적으로 소비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