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9월 PPI 2.1%↓…디플레이션 장기화 우려

소비둔화로 생산자물가 8개월 연속 마이너스
9월 소비자물가 1.7% 상승, 연내 최저치 기록

  • 기사입력 : 2020년10월15일 11:49
  • 최종수정 : 2020년10월15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충격에서 빠르게 회복되고 있지만 전세계적인 코로나19 재확산, 미중 무역 갈등 등의 영향으로 수요 둔화가 지속되면서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올해 들어 8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15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9월 PPI는 전년동기대비 2.1% 하락했다. 이는 전달(-2.0%)은 물론 시장전망치(-1.9%) 보다도 낮은 수치다.

올해 들어 중국의 월간 PPI 상승률은 1월 0.0%, 2월 -0.5%, 3월 -1.5%, 4월 -3.1%, 5월 -3.7%, 6월 -3.0%, 7월 -2.4%, 8월 -2.0%를 기록했다.

제조업 등 분야의 경제 활력 정도를 보여주는 경기 선행 지표로 활용되는 PPI 상승률이 장기간 마이너스 대에서 머무른다는 것은 디플레이션의 전조로도 해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된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를 기점으로 장기간 이어지고 있는 소비둔화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의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동기대비 1.7% 올라, 올해 들어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 1월 중국의 CPI는 전년동기대비 5.4%로 급등하며 2011년 10월(5.5%) 이래 8년 만에 최대폭을 기록한 바 있다. 이어 5월에는 2.4%를 기록하며 지난해 8월 이래 처음으로 2%대를 회복한 후, 넉 달 연속 2%대를 유지해왔었다. 

[사진 = 국가통계국 홈페이지] 중국의 9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년동기대비 2.1% 하락했다.
[사진 = 국가통계국 홈페이지] 중국의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동기대비 1.7% 올랐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