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2020국감] 윤석헌 "한국거래소 검사 필요성 공감…금융위와 협의"

  • 기사입력 : 2020년10월13일 23:14
  • 최종수정 : 2020년10월14일 0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고은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13일 한국거래소에 대한 종합검사 등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윤 원장은 이날 저녁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서 "한국거래소에 대한 종합적인 검사가 필요하지 않느냐"는 유동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오전 질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2020.10.13 kilroy023@newspim.com

유 의원은 "거래소에 대한 검사 실시 권한이 금융위원회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금감원에 거래소에 대한 검사를 위탁하지 않아 거래소가 검사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이에 윤 원장은 "자본시장의 꽃인 거래소에 대한 종합검사 내지 필요한 검사를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왔다"며 "금융위와 상의해 긍정적으로 검토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에 따르면 금감원의 한국거래소에 대한 검사 실적은 최근 6년간 단 1건에 불과했다.

 

goe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