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주호영 "라임·옵티머스 엄정수사? 與, 진정성 보이려면 특검 수용하라"

"옵티머스 문건 가짜라는 추미애, 대단히 부적절"
사모펀드 특위→권력비리 게이트 특위로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10월13일 10:18
  • 최종수정 : 2020년10월13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국민의힘은 13일 문재인 정권 권력형 게이트 사건 뇌관으로 작용하고 있는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화력을 집중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엄정 수사에 진정성을 보이려면 특별검사를 수용하라"고 촉구하며 당 내 저격수들을 추가 배치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10.13 leehs@newspim.com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낙연 대표가 어제 라임·옵티머스 사건 관련, 검찰은 그 대상이 누구든 엄정하고 철저히 수사해 의혹을 남기지 말고 진실을 밝혀달라고 말했다"며 "실체를 밝히는 것은 검찰 몫이지 이 대표가 단정할 일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가뜩이나 권력형 게이트로 비화 조짐이 보이는 마당에 여당 대표의 단정적인 예단은 섣부르다"며 "여권 인사들이 줄줄이 개입한 정황이 있고 검찰 수사의 객관성이 의심 받고 있다"고 질타했다.

주 원내대표는 "지금까지 검찰의 수사 진행 상황은 기대난망이다. 여러 정황 증거가 나왔음에도 몇 달 간 수사를 지연하고 조서 기재도 누락한 상황이 나온다"며 "수사를 맡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고조차 누락했을 정도로 의혹이 많은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한 "옵티머스 내부 문건은 가짜라는 추미애 장관의 발언은 법무장관으로서 더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다수의 선량 국민 상대로 한 사기 사건에 수사 독려를 지원해도 모자랄 판에 장관이 먼저 진짜, 가짜를 언급했다"고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엄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해 의혹을 남기지 말라고 이낙연 대표가 말한 만큼 지금 검찰에 수사를 맡겨선 결코 엄정한 수사가 될 수 없기 때문에 민주당은 조속히 특검을 수용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국민의힘은 사모펀드 비리방지 피해구제 특위를 운영하지만 확대해서 라임·옵티머스 권력 비리 게이트 특위로 이름을 바꾸고 권성동 위원장, 법사위 간사인 김도읍 의원 정무위 간사인 성일종 의원 추가해 철저히 밝히겠다"고 밝혔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