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NYT "악의없는 BTS 발언에 中의 네티즌 공격·불매운동 재현"

  • 기사입력 : 2020년10월13일 05:12
  • 최종수정 : 2020년10월13일 0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의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최근 방탄소년단(BTS)의 수상 소감에 중국인들의 반발과 이로인한 기업 피해 사례를 상세히 보도했다. 

NYT는 12일(현지시간) 비지니스면에 'BTS는 한국 전쟁 희생자를 존중했다. 일부 중국인들은 모욕을 감지했다'라는 제목의 관련 기사를 실었다. 

기사는 "그것(BTS 발언)은 어떤 공공연한 도발보다는 포용(open-armed)으로 더 잘려진 보이 밴드의 악의없는(innocuous) 발언으로 보였다. 그러나 한국의 BTS의 리더가 최근 한국 전쟁을 추모하는 행사에서 미국과 한국인의 공통된 고통을 언급하자 중국의 인터넷 사용자들은 즉각 공격하는 글을 올렸다"고 시작했다.

신문은 이어 중국의 소셜 미디어가 RM으로 알려진 BTS의 리더 김난준이 북한의 편에서 싸운 중국 병사들의 희생을 무시했다는 분노의 글로 가득찼고, 예전의 다국적 기업들이 겪었던 익숙한 일들이 벌어졌다고 소개했다. 

NYT는 중국 현지 소셜미디어에는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 'BTS 에디션'이 판매를 중지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왔고, BTS를 모델로 쓰고 있는 휠라(FILA)도 관련 게시물을 웨이보 등에서 내렸다고 소개했다. 

현대자동차 역시 중국에서 BTS 관련 광고 등을 중지했다면서 지난 2017년 사드( 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중국의 반발로 현대차의 현지 판매량이 60%나 급락했던 사례도 소개했다.

신문은 이같은 움직임은 과거 중국의 애국주의 감정에 거슬렸던 기업(브랜드)들을 햔한 중국 소비자들의 일종의 불매운동(보이콧)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는 이밖에 중국의 환구시보가 BTS의 발언을 집중 조명하면서 그들의 조국의 오랜 적국(북한)의 동맹국(중국)의 인명 피해에 대해서도 알아야 한다고 비판하는 한편 이들의 발언을 '역사 부정'이라고 비판했다고 전했다. 또 중국에선 "나의 조국보다 우선하는 아이돌은 없다" "BTS가 중국을 모욕했다"는 해시태그가 넘쳐나고 있다고 전했다. 

NYT는 이밖에 중국이 홍콩 정부를 지지한 트위터를 문제삼아 미국프로농구(NBA) 중계를 중단한 바 있고, 돌체 앤 가바나, 코치, 지방시, 베르사체 등 럭셔리 브랜드와 의류 업체 갭 등도 중국의 민족적 자부심을 손상했다는 보도가 나온 이후 매장을 철수하거나 사과를 해야 했던 사례를 소개했다. 

지난 7일 BTS는 한미 친선 비영리재단인 코리아소사이어티의 연례행사에서 한미 우호 관계 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밴플리트상을 받았다. BTS 리더인 RM은 미리 녹화된 수상 소감을 통해 "올해는 한국전쟁 70주년으로, 우리는 양국(한국과 미국)이 함께 겪었던 고난의 역사와 많은 남성과 여성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