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트럼프 승산 없다' 환시 4년 전과 다른 신호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10월10일 00:24
  • 최종수정 : 2020년10월10일 00: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지난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가 지구촌 금융시장의 뜨거운 감자로 부각됐던 당시 러시아 루블화 강세와 멕시코 페소화의 약세가 두드러졌다.

공화당이 대선에서 승리하면서 러시아와 관계가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가 루블화를 밀어올린 한편 멕시코와 무역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우려가 페소화를 강타한 것.

멕시코 페소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46대 대통령 선거가 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최근 외환시장에서는 4년 전과 크게 상반되는 그림이 펼쳐지고 있다.

멕시코 페소화가 강한 상승 탄력을 받는 데 반해 루블화가 하락 압박에 시달리는 모습이다. 이와 함께 트럼프 행정부와 극심한 무역 마찰로 홍역을 치르는 중국의 위안화가 4년래 최대 상승 랠리를 펼쳐 월가의 시선을 끌고 있다.

이 같은 외환시장 움직임은 투자자들 사이에 재선에 도전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선거에서 패배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한 상황을 보여주는 단면이라는 해석이다.

9일(현지시각) 업계에 따르면 멕시코 페소화는 최근 3개월 사이 달러화에 대해 6%에 달하는 상승 기염을 토했다.

이에 따라 페소화는 주요 신흥국 통화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상승 기록을 세웠다. 달러화가 약세를 보인 사이 대부분의 신흥국 통화가 오름세를 나타냈지만 페소화의 모멘텀이 크게 두드러진다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커다란 차이를 벌이며 높은 지지율을 얻고 있는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선에서 승리하면 경기 부양책을 대폭 확대, 멕시코의 대미 수출을 늘리는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관측에 따른 움직임으로 풀이된다.

반면 러시아 루블화는 같은 기간 달러화에 대해 8% 폭락했다. 시장 전문가들은 대선에서 승기를잡은 민주당이 러시아에 매파 정책 기조를 취할 가능성을 점치고 있고, 루블화 하락이 이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런던 소재 GAM의 폴 맥나마라 이머징마켓 머니매니저는 블룸버그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러시아와 우호적인 관계를 원한다"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에게 좋은 일은 곧 러시아에도 좋은 일"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세계 무역 질서의 근본에 입각한 정책 노선을 취할 여지가 높고, 이는 멕시코와 중국에 커다란 호재가 될 것이라고 그는 주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영국 자산운용사 아문디는 지난 2016년 루블화를 매입한 한편 페소화에 대해 하락 베팅 했지만 이번에는 반대 포지션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 위안화의 강세 흐름도 미국 대선 판도를 둘러싼 투자자들의 전망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달 30일부터 장기 연휴를 마친 뒤 9일 거래를 재개한 위안화는 역내시장에서 1.2% 급등, 달러/위안 환율이 6.7091위안까지 밀렸다. 홍콩 역외시장에서도 환율은 6.6976위안까지 하락했다.

이는 일간 기준으로 2016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 기록에 해당한다. 9월 미국 대통령 후보의 1차 TV 토론과 트럼프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이후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율이 한층 더 상승한 데 따른 반응이라는 진단이다.

ANZ의 다니엘 빈 외환 전략 헤드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 인터뷰에서 "다음달 대선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이 승리할 가능성이 부각되면서 위안화를 밀어올리고 있다"며 "그가 백악관을 차지하면 중국과 대립각이 일정 부분 진정되는 한편 양국 무역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가 외환시장에 반영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중국의 경제 지표 개선도 위안화 상승에 힘을 실어주는 요인이다. 지난주 발표된 9월 서비스 지표가 3개월래 최고치로 상승했고, 소매 판매와 국내 여행객이 급증한 한편 3분기 성장률이 5.5%에 근접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시되는 등 실물경기의 훈풍이 두드러진다.

한편 일부 투자자들은 외환시장의 움직임이 대선 결과와 반드시 일치하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한다. 환율 등락과 대선 결과에 대한 시장 전망이 교묘하게 빗나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지적이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