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세계 1위' 고진영 "11월 LPGA 복귀 앞두고 스윙 교정중"

KLPGA 오텍캐리어 챔피언십 1라운드

  • 기사입력 : 2020년10월09일 05:00
  • 최종수정 : 2020년10월09일 06: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세계1위' 고진영이 LPGA 복귀에 앞서 스윙을 교정중이라고 밝혔다.

고진영(25)은 8일 세종시 세종필드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오텍캐리어 챔피언십 첫날 "스윙을 바꾸고 있다"라고 밝혔다.

1라운드를 끝낸후 인터뷰하는 고진영. [사진= KLPGA]
2달만에 공식 대회에 나선 고진영. [사진= KLPGA]

첫날 그는 버디2개와 보기2개로 이븐파를 기록, 공동17위를 기록했다. 단독 선두는 박결, 그 뒤를 이어 황예나, 이정은6, 공동4위에는 유해란 등이 포진했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에 머물러 온 고진영은 내달 복귀한다고 전했다.
고진영은 "한국에서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까지 참가한 후 11월 초 또는 중순에 미국으로 갈 예정이다. 미국에서는 최소 3개 대회 이상 참가하려고 한다. 물론 한국에 있는 것이 더 안전하겠지만, 현재 고치고 있는 스윙을 LPGA 무대가 아니면 테스트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미국에서의 나의 모습을 기다리는 분들이 많다"고 설명했다.

스윙을 바꾸는 이유에 대해선 '아쉬움'이라고 말했다.
그는 "항상 더 나은 골프를 위해 노력하고 그 과정에는 끝이 없다고 생각한다. 지난해도 잘했지만 아직 아쉬운 부분이 많다"고 했다.

고진영은 "내 기준에선 똑바로 안 가는 공이 있다. 일관성 있는 플레이를 하기 위해 고치고 있으며, 작년 하반기쯤 스윙으로 인해 허리도 아프고 무리가 됐다. 물론 성적은 잘 내겠지만, 몸에 무리가 가는 스윙은 오래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만약 바뀐 것이 보이셨다면 성공인데 (웃음) 아직 완성 단계 아니다. 나의 스윙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캐디도 많이 좋아졌다고 말해줬고, 나 역시 플레이하면서 어색함을 못 느꼈다. 앞으로 연습 꾸준히 하면 바꿀 수 있고 고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두달만의 복귀에 대한 설명이다. 고진영은 지난 6월 롯데칸타타 여자오픈(최종순위 20위), 한국여자오픈(6위),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45위) 출전 후 공식 대회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