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OPEC "세계 석유 수요 2030년대 후반까지 안정적 예상"

전세계 하루 석유 사용량 9070만 배럴→2030년 1억720만 배럴

  • 기사입력 : 2020년10월09일 03:05
  • 최종수정 : 2020년10월09일 03: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전 세계의 석유 수요가 2030년대 후반까지 안정적 상태를 유지한 뒤 감소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석유수출국기구(OPEC) 이미지.[사진=로이터 뉴스핌]

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발표한 보고서에서 OPEC은 전 세계의 하루 석유 사용량이 올해 9070만 배럴에서 2030년 1억720만 배럴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OPEC은 석유의 미래 수요는 코로나19와 관련 각국의 봉쇄 명령과 경제적 충격, 소비자 등의 영향으로 과거 예측을 밑돌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모하메드 바르킨도 OPEC 사무총장은 "코로나19로 충격을 받았던 석유 시장에서 최악의 상황이 끝났다"고 밝혔다.

또 2045년까지 세계 신차 시장에서 전기차 점유율이 27% 상회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석유가 2045년까지 에너지 수요에서 계속 가장 큰 비중을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