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2020국감] 서욱 "'피격' 공무원, 최초 보고 땐 '월북 가능성 낮다'고 들었다"

"처음엔 월북자 아니고 우리 쪽으로 표류해서 구조할 거라 생각"

  • 기사입력 : 2020년10월07일 13:25
  • 최종수정 : 2020년10월07일 15: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조재완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이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 씨에 대해 "최초 보고 때는 '월북 가능성이 낮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2020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이씨가 북한과 가까운 바다에서 실종됐고, 조류의 흐름을 아는데도 북한으로 흘러갈 가능성을 하나도 생각하지 않은 것이냐", "북한 측 배들과 국제상선통신망으로 왜 연락하지 않았느냐"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서 장관은 그러면서 "처음에는 이씨가 월북자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서 장관의 이같은 발언은, 군이 처음에는 이씨가 북한 해역에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서울=뉴스핌] 서욱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2020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2020.10.07 photo@newspim.com

군은 이씨 실종 다음 날인 지난달 22일 오후 3시 30분 이씨가 북한 해상에 있다는 것을 최초 확인했다. 이씨는 그로부터 6시간여 뒤인 오후 10시경 북한군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6시간이나 있었는데도 이씨를 구하지 못한 것은 군과 정부의 책임'이라는 것이 야당 등 일각의 주장이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지난달 24일 기자들과 만나 "이 사건은 우리 해역이 아닌 북한 해역에서 일어난 사건이기 때문에 우리가 즉각 대응하고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3시 30분에 처음 인지를 했다고 하지만 이후 (정보를) 종합하는 단계에 있었기 때문에 즉각 대응을 하지 못했다"고 부연했다.

서 장관도 이날 국감에서 "그때(이씨가 북한 해상에 있다는 것을 알게 됐을 때)는 평상시 북한 선박이 떠내려오고 표류자가 있으면 우리가 구조하듯이, 그렇게 이씨를 구조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문에 대해 "처음에는 조각 조각 첩보만 있었고 확신을 가지기는 어려운 부분이 있었기 때문에…(즉각 대응이 어려웠다)"고 말했다.

또 황희 민주당 의원이 '첩보를 획득했어도 곧바로 대응하면 그 자체가 북측에 우리 SI(Special Intelligence, 특수정보)가 노출되는 것 아니냐'고 질의하자 "그런 것도 고려했다"고 답변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