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20국감] 송옥주 "3년간 국내 100대 건설사에 지급한 산재보험료만 7436억"

"재해다발 건설업체에 철저한 관리감독"
"안전한 일터만들기 종합대책 수립해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07일 09:44
  • 최종수정 : 2020년10월07일 09: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최근 3년간(2017년~2019년) 국내 100대 건설사에 지급된 산재보험급여가 74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송옥주 의원(더불어민주당)이 7일 고용노동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100대 건설사에 지급된 산재보험급여는 2017년 2141억원, 2018년 2483억원, 2019년 2813억원으로 매년 증가추세다. 이 기간 동안 산재노동자에게 지급된 산재보험급여는 총 7436억원에 이른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송옥주 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08.20 leehs@newspim.com

시공한 현장에서 발생한 산재 재해자는 2017년 1700명(사망자 73명), 2018년 2547명(사망자 72명), 2019년 3092명(사망자 69명)으로 3년간 재해자는 총 7339명(사망자 214명)으로 집계됐다. 1명당 1억원이 넘는 산재보험급여가 지급된 셈이다.

건설사별로 보면 현대건설이 545억원으로 불명예 1위에 올랐다. 이어 대우건설이 544억원으로 2위, GS건설(474억원), 대림산업(329억원), 삼성물산(314억원), 롯데건설(296억원), SK건설(254억원), 현대산업개발(233억원), 포스코건설(226억원), 두산건설(218억원) 순이다. 

송옥주 의원은 "산재보험급여 지급액이 증가했다는 것은 그만큼 업무상의 이유로 사망 또는 부상이나 질병 등의 재해를 입어서 각종 급여(보험금) 지출이 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가치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고 있는 국민의 삶을 지켜내는 것"이라며 "이것은 건설 현장에서도 마찬가지이며, 그 어떤 것도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송 의원은 "대기업 건설사 뿐만 아니라 중소 건설사도 산재가 증가하고 있는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고용노동부는 재해다발 건설업체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을 실시해야 하며, 건설현장에서 노동자들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일할 조건이 마련될 수 있도록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