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1조 규모 왕숙·창릉 3기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내달 초 확정 발표

대광위 심의 거쳐 관계기관, 지자체 협의해 내년 실시계획

  • 기사입력 : 2020년10월06일 06:03
  • 최종수정 : 2020년10월06일 15: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3기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이 빠르면 내달 초 나온다. 이번 교통망 대책은 지난 5월 하남 교산신도시, 과천지구의 광역교통개선대책에 이어 남양주 왕숙(왕숙1·왕숙2)·고양 창릉 등 나머지 지역에 대한 대책이다.

서울 도심을 잇는 도시철도 등 신규 교통망뿐 아니라 주변 지역의 교통혼잡을 줄이는 대책도 포함된다. 신도시 내 신설도로는 사업 주체인 국토부의 결정으로 확정되며 도시철도와 같은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최종 결정한다.

◆ 3기신도시 교통개선대책 방안 막바지...이르면 이달 대광위 심의

6일 국토교통부와 건설업계에 따르면 3기신도시 내 도시철도 연장을 포함한 광역교통망대책이 막바지 검토에 들어갔다. 이르면 이달 중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 심의를 거쳐 내달 확정한다.

국토부 고위 관계자는 "3기신도시가 내년 사전청약을 앞둔 만큼 도로시설 확충망 계획을 조기에 확정해 공개할 예정"이라며 "이달 국정감사 일정을 고려할 때 이르면 이달 말쯤 대광위 심의를 거쳐 내달 초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번에 검토되는 대상은 왕숙·계양·창릉·대장 신도시 4곳이다.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일괄적으로 확정하지 않고 2개씩 나눠 공개할 예정이다. 사업성 검토와 최적 노선 등의 심의를 한 번에 진행하기가 물리적으로 어렵기 때문이다.

이중 개발 면적이 상대적으로 넓은 왕숙과 창릉에는 1조원 넘는 교통망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3기신도시 중 가장 규모가 큰 왕숙은 1134만㎡ 면적에 6만6000가구를 조성한다. 두 번째로 넓은 창릉은 343㎡에 3만8000가구가 들어선다.

앞서 확정된 교산신도시에는 송파~하남 도시철도 등 20개 교통망 사업에 총 2조원 투자키로 했다. 과천지구에는 위례~과천선 연장 등 10개 사업에 총 7400억원을 투입한다.

대광위 심의를 통과한 광역교통망대책은 교통전문기관 용역과 한국교통연구원(KOTI) 검증, 지방자치단체 협의, 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확정된다. 신도시 이외 지역과 연계된 교통망은 서울시, 경기도, 인천 등과 사업 및 운영 방식을 놓고 협의한다. 신도시 광역교통망대책은 내년 실시계획에 들어가 2028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 왕숙, 지하철9호선 연장 주목...신도시 전지역 간선급행버스체계 핵심

3기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중 가장 관심을 끄는 노선은 왕숙신도시에 들어서는 지하철9호선 연장이다. '골드라인'으로 불리며 강남 접근성이 좋은 데다 지하철역사가 생기는 지역에 개발 호재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교산신도시와 함께 3기신도시 중 유일한 도시철도 연장이 계획됐다는 점도 부각된다.

일단 왕숙신도시에 지하철9호선을 연장하는 계획안은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진다. 현재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역에서 고덕강일1지구를 잇는 9호선 4단계(4개역) 사업이 오는 2027년 개통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이어 강일에서 왕숙 신도시를 잇는 5단계 연장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역사는 5~6개 정도 신설된다.

문제는 고덕에서 왕숙신도시를 잇는 중간 노선도다. 국토부는 현재 하남 미사신도시를 거쳐 왕숙신도시를 잇는 노선을 놓고 남양주 다산신도시, 양정역세권개발, 덕소 등 3개안을 구상하고 있다. 다만 덕소가 위치적으로 가장 돌아가는 노선으로 사업비가 많이 들어 다산신도시(지금지구)와 양주역세권이 유력 후보로 거론된다. 8만가구 규모의 다산신도시는 입주민의 교통시설 확대와 교통혼잡 분산이 기대된다. 최단 거리로 사업비가 적게 드는 장점도 있다. 양정역세권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주도해 앞으로 개발을 추진해야 한다는 점에서 교통망 확대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외에도 왕숙신도시에는 ▲GTX-B 역사 신설 ▲신교통형BRT(간선급행버스체계, 10km) 신설 ▲왕숙천변로 신설(6.4km) ▲국지도 86호선 확장(5km) ▲진접선 풍양역 설치 등이 주요 교통망 대책으로 꼽힌다.

고양 창릉 신도시는 일자리 거점도시로 육성된다. 교통망으로는 ▲경전철 고양선 신설 ▲화랑로 확장 ▲제2자유로 연결 등의 교통망이 검토되고 예정이다. GTX-A 역사 부분도 사업성을 기반으로 내부 검토 중이다. 부천 대장신도시는 지능형 로봇과 항공드론 등 신산업 도시로 조성된다. 이 지역에는 ▲S-BRT 신설 ▲청라∼강서 BRT 연장 ▲부천종합운동장역 환승센터 설치 ▲경명대로 신설 등이 주요 사업이다.

국토부 광역교통정책과 관계자는 "3기신도시에 필요한 신설 교통망 대책을 구체화하는 단계로 조만간 대광위 심의를 받아 확정할 방침"이라며 "2027년 3기신도시 입주에 맞춰 신설 노선이 대부분 개통될 수 있도록 교통망 대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