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카드

현대캐피탈 "부르면 찾아가서 전기차 충전해드려요"

기아차‧에바‧민테크와 실증사업 위한 업무협약

  • 기사입력 : 2020년09월29일 14:04
  • 최종수정 : 2020년09월29일 14: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현대캐피탈이 기아자동차, 에바, 민테크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고객이 원하는 곳에서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온디맨드(On Demand) 충전서비스 실증 사업'에 참여한다고 29일 밝혔다.

온디맨드 충전서비스는 고객이 스마트폰을 통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선택하면 충전 차량이 찾아와 전기차를 충전해주는 서비스다.

[서울=뉴스핌] 김규희 기자 = 현대캐피탈이 지난 28일 기아자동차, 에바, 민테크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고객이 원하는 곳에서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온디맨드(On Demand) 충전서비스 실증 사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이훈 에바 대표이사, 권혁호 기아자동차 국내사업본부장, 목진원 현대캐피탈 부문장, 홍영진 민테크 대표이사. [사진=현대캐피탈 제공] 2020.09.29 Q2kim@newspim.com

협약식은 지난 28일 서울 여의도 현대캐피탈 본사에서 현대캐피탈 부문대표 목진원 전무이사와 기아자동차 국내사업본부장 권혁호 부사장 등이 참석해 진행됐다. 협약식에 참석한 각 사는 충전인프라 부족 문제 해결과 고객 편의성 향상을 위한 충전서비스 실증사업 추진에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실증 사업에 참여하는 업체들은 이동형 충전 인프라 확대와 관련된 신규 사업 모델 연구를 진행한다. 이번 사업은 오는 11월부터 5개월간 제주도에서 '딜카'를 통해 전기차(니로EV, 쏘울EV 차량 한정)를 이용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시행한다. 대상 고객 누구나 '딜카' 앱 내 별도로 마련된 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신청할 수 있으며 약 240km를 주행할 수 있는 용량(최대 40kWh)의 전기를 충전 받을 수 있다.

현대캐피탈은 실증 사업 기간 동안 '딜카'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카카오톡 알림, 서비스 안내 카드 배포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전용 금융상품 개발 및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나설 예정이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고객들이 전기차 구입을 망설이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충전인프라 부족이다"며 "전기차 구입 후 충전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q2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