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동자청 망상지구 범시민 비상대책위원회 공식 출범

  • 기사입력 : 2020년09월28일 18:25
  • 최종수정 : 2020년09월28일 18: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동해=뉴스핌] 이형섭 기자 = 동자청 망상지구 범시민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28일 공식 출범했다.

비대위는 지난 23일 2차 사회단체장 모임에서 동해경제인연합회 전억찬 회장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하고 오늘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 망상지구의 올바른 건설과 문제해결을 위한 동해신의 자발적 시민연대로 출범하게 됐다고 밝혔다.

공식 출범한 비대위는 성명을 통해 "경제자유구역 망상지구 사태는 청천벽력 같은 충격 그 자체였다.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100여 개에 달하는 사회단체의 현수막이 시 전역에 걸렸지만 시원한 해명은 돌아오지 않고 있다"며 "개발 잠재력이 우수한 망상지구의 개발을 위해서는 유사개발 경험이 풍부하고 재무구조가 튼튼한 공공기관이나 기업에 의해 개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 망상지구 조감도.[사진=동해안권경제자유구역청] 2020.09.10 onemoregive@newspim.com

그러면서 "망상지구 개발과 관련한 각종 의혹에 휩싸여 있는 지금의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강원도지사와 동자청장의 일방적인 밀실행정을 중단하고 지역사회와 소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자구역 개발은 공익사업이다. 따라서 망상제1지구 개발계획의 이익이 특정 기업에 지나치게 돌아가지 않도록 망상1지구 개발사업의 공익성을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또 "캐나다 던디그룹이 망상지구 개발을 포기한 후 개발사업사업시행자와 관련한 제한적 공모를 추진한 이유와 현재 지정된 동해이씨티의 모기업인 상진종합건설(주)의 투자의향서 공개를 통한 사실과 다른 허위작성 논란을 해소하고 투자의향서의 재검증과 심사내용을 공개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망상지구 개발과 관련한 특정기업에 대한 특혜와 동해이씨티의 모기업인 상진종합건설의 재무상태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onemoregiv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