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목동9단지, 2차 정밀안전진단 최종 탈락...발목 잡힌 재건축

C등급인 58점 판정으로 문턱 못넘어...10개 주변 단지도 영향

  • 기사입력 : 2020년09월24일 14:39
  • 최종수정 : 2020년09월24일 14: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9단지가 재건축 2차 정밀안전진단(적정성 검토)에서 최종 탈락했다. 안전진단 문턱을 넘지 못해 재건축은 당분간 어려워졌다.

24일 양천구청에 따르면 목동9단지는 정밀안전진단에서 C등급인 58점을 받았다. 앞서 1차 정밀안전진단에서 53.32점(D등급)을 받았었다.

서울 양천구 목동 일대 재건축 단지 모습 /김학선 기자 yooksa@

재건축 안전진단은 단지 및 주변의 낡은 정도, 안전성 등을 파악해 재건축이 필요한지를 따지는 단계다. 점수(100점 만점)에 따라 A~E등급으로 나뉘고 55점 초과면 유지보수, 31~55점(D등급)은 조건부 재건축, 30점 이하는 재건축으로 분류한다. 점수가 낮을수록 재건축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목동9단지가 재건축에 발목이 잡히면서 나머지 단지의 재건축도 불투명해졌다. 정밀안전진단까지 통과한 목동6단지를 제외하고 나머지 단지들은 안전진단 과정을 진행 중이다.

목동 11단지와 13단지는 1차 정밀안전진단을 통과해 적정성 검토를 준비하고 있다. 1·3·10·14단지는 1차 정밀안전진단을 추진 중이다.

목동역 인근 M공인중개소 사장은 "이번에 목동9단지의 2차 정밀안전진단 탈락으로 이 절차를 준비 중인 10여개 단지도 재건축 추진에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6·17 대책으로 안전진단 관리 주체가 곧 지자체에서 시·도로 바뀌는 것도 악재로 꼽힌다"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