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폭스바겐, 첫 순수 전기 SUV 'ID.4' 공개

탄소 중립적 생산…주행거리 최대 520km
2029년까지 전기차 2600만대 판매 목표

  • 기사입력 : 2020년09월24일 14:26
  • 최종수정 : 2020년09월24일 1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폭스바겐은 ID.3에 이은 두 번째 순수 전기차이자 브랜드 최초의 순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ID.4를 공식 발표한다고 24일 밝혔다.

폭스바겐 브랜드는 그룹의 '트랜스폼 2025+' 전략의 일환으로 2024년까지 전기차 부문에 총 110억유로를 투자할 예정이다. 폭스바겐 그룹에서는 2029년까지 최대 75종의 순수 전기차를 출시하고 해당 기간까지 260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한다는 목표다. 

폭스바겐 첫 번째 순수 전기 SUV ID.4 [사진=폭스바겐코리아]

ID.4는 전세계 자동차 시장 중 가장 큰 시장인 컴팩트 SUV 시장을 정조준했다. 유럽은 물론 미국, 중국에서 생산돼 전세계 주요시장에 판매되는 글로벌 전략 모델이다. 
 
랄프 브란트슈타터 폭스바겐 브랜드 최고경영자(CEO)는 "ID.4는 효율적인 전기구동이 무엇인지 보여줄 예정이며, 여유로운 공간과 최신의 보조 시스템, 그리고 파워풀한 디자인으로 많은 고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줄 것"이라며 "우리의 첫 번째 글로벌 순수 전기차로서, 전 세계 E-모빌리티 시장을 겨냥한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생산됐다. 폭스바겐은 볼륨 마켓에서 혁신, 기술, 높은 품질을 주도해 나가는 제조사임을 다시 한 번 증명하게 됐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