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민선7기 변화된 대전] ①충청권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현실로

2024년 충청권 51개 공공기관 최대 1091명 지역인재로 뽑아
허태정 시장 "민선 7기 가장 큰 성과, 혁신도시 지정에 총력"

  • 기사입력 : 2020년09월24일 14:46
  • 최종수정 : 2020년09월24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주] 민선 7기 '허태정호'가 출항한 지 2년이 넘었다. 4년 임기의 반환점을 돈 셈이다. 항해에 나서기 전 허태정 대전시장은 한배를 탄 대전시민들에게 여러 가지를 약속했다. 허 시장의 약속이 실현되면서 대전시민의 삶은 어떻게 바뀌었을까. 또 대전시정은 어떤 변화를 보였을까. 대전시와 시민의 삶에 영향을 끼친 주요 공약의 진행 상황과 효과를 살펴본다.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은 민선 7기 2주년을 맞아 가장 의미있는 성과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뉴스핌과의 인터뷰를 포함해 브리핑 등을 통해 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를 민선 7기 가장 큰 성과로 꼽았다. 청년들의 공공기관 의무채용 기반조성은 시민의 힘으로 새로운 대전을 향한 기틀을 다졌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허태정 대전시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전·세종·충북·충남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7.21 leehs@newspim.com

충청권 공공기관들이 신규 채용 인원을 최대 30%까지 지역인재로 뽑아야 해 지역 청년들이 양질의 일자리를 얻기 때문이다.

지난해 혁신도시법이 개정되고 올해 5월 27일부터 법이 시행되면서 한국철도공사(코레일), 국방과학연구소(ADD) 등 대전에 있는 17개 공공기관이 지역인재를 의무적으로 채용해야 한다.

아울러 충청권 광역화 적용으로 의무채용 공공기관은 대전 17개 기관 등 충청권 전체 51개로 늘어났다.

신규 적용된 20개 기관과 기존 31개 공공기관 의무채용비율은 다르게 적용된다.

신규 적용기관의 경우 올해 18%, 2021년 21%, 2022년 24%, 2023년 27%, 2024년에는 최대치인 30%까지 확대된다. 기존 적용기관은 올해 24%, 2021년 27%, 2022년 이후 30%까지 지역인재를 기관이 채용해야 한다.

그동안 혁신도시에서 제외돼 공공기관 지역인재 채용대상으로 적용되지 않았던 충청권 학생들의 역차별 문제가 개선된 것이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옥 전경 [사진=코레일] 2020.09.24 gyun507@newspim.com

실제로 하반기 공채부터 지역인재 의무채용이 현실화되고 있다.

충청권 공공기관 중 채용규모가 가장 큰 코레일은 올해 하반기 신입사원 1420명을 뽑는다.

일반공채 940명과 고졸공채 230명, 보훈 180명, 장애인 60명과 저소득층 등 별도 채용 10명 등이다.

일반공채는 전국 5개 권역별로 채용하고 혁신도시법 개정에 따라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목표제가 도입돼 충청권 101명의 청년들에게 취업문이 열렸다.

한국조폐공사는 올해 상반기 54명, 하반기 36명 등 90명의 신규 직원을 채용한다.

상반기 채용 당시 54명 중 7명을 지역인재로 뽑았다. 6인 이상 직종에 대해서만 의무채용이 가능해 비율은 다소 낮다.

추석 이후 진행 예정인 하반기 채용에서도 일정 비율 이상의 일자리는 지역 청년들의 몫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충청권 공공기관들의 하반기 채용일정이 늦춰지거나 규모가 줄어드는 부분도 있어 충청권 51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 인원은 연말쯤 집계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지난 5월 26일 개정된 혁신도시 시행을 앞두고 충청권 공공기관들이 하반기 채용예정인 1825명 중 341명이 충청권 인재들로 뽑힐 것으로 예측했다.

의무채용 비율이 최대 30%까지 적용되는 2024년 이후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예상 인원은 최대 1091명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대전=뉴스핌] 오영균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코로나 극복 경제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0.09.24 gyun507@newspim.com

현재 대전시는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넘어 혁신도시 지정을 바라보고 있다.

지역인재 의무채용 관련 성과를 내고 있고 공공기관 이전에 필요한 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이 통과돼 효력이 발생했지만 혁신도시 지정으로 화룡점정을 찍겠다는 구상이다.

허태정 시장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해 당 실무진과 만나 협의하고 대전에 지역구를 둔 박병석 국회의장을 방문해 협조를 요청하는 등 빠른 행보를 보이는 것도 혁신도시 지정이 무엇보다 중요하기 때문이다.

허 시장과 시는 '원도심 재생' 카드를 꺼내 들었다. 기존 혁신도시가 신도시로 세워졌지만 애초 기대했던 인구분산과 지방 경쟁력 제고 등의 효과를 보지 못했기 때문이다.

시는 대전역세권과 연축지구를 혁신도시로 조성해 원도심 활성화 등 도시 균형발전의 전기를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허 시장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대전이 혁신도시 지정되는 것에 대해 당정이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며 "혁신도시와 관련해 이해관계가 충돌하고 있지만 대전이 지정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피력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