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국내스포츠

'경찰 조사관 3명 투입' 스포츠윤리센터, 문체부·경찰청과 협력체제 본격 가동

스포츠비리와 체육인 인권침해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19:06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19: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이달 초 출범한 스포츠윤리센터가 본격 가동과 함께 관계 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과 경찰청 송민헌 차장, 스포츠윤리센터 이숙진 이사장은 23일, 서울시 충무로에 위치한 스포츠윤리센터에서 스포츠비리와 체육인 인권침해 근절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왼쪽)과 이숙진 스포츠윤리센터 이사장이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스포츠윤리센터 교육장에서 열린 스포츠 인권 보호 및 비리 근절 위한 업무협약식을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09.23 alwaysame@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송민헌 경찰청 차장이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스포츠윤리센터 교육장에서 열린 스포츠 인권 보호 및 비리 근절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9.23 alwaysame@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송민헌 경찰청 차장(왼쪽부터),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이숙진 스포츠윤리센터 이사장이 2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스포츠윤리센터 교육장에서 열린 스포츠 인권 보호 및 비리 근절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서명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9.23 alwaysame@newspim.com

특히, 스포츠윤리센터는 조사권을 보강하기 위해 이미 2주전부터 파견된 경찰청 조사관 3명과 함께 본격적인 조사와 업무 협조를 하고 있다.

스포츠윤리센터는 지난 8월12일 법인 신고를 완료한 후 9월2일부터 신고와 상담을 받고 있다. 22일 현재 110건 정도의 상담과 29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최윤희 문체부 차관은 "경찰은 스포츠윤리센터가 고발하는 범죄를 최대한 신속히 수사하고, 피해자 보호 등을 위해 경찰청과 스포츠윤리센터가 24시간 협조하는 체계를 만들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체육계 인권 보호와 비리근절과 상호협력을 약속하는 이 자리는 매우 중요하다. 체육계가 폐쇄적인 구조로 인해 잘 드러나지 않기 때문이다. 스포츠윤리센터의 위상이 독립적이고 확고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체육계 인권침해 실태조사'에 따르면 신체폭력은 학생 선수의 경우 14.7%, 실업팀 선수는 15.3%, 언어적 폭력의 경우 학생은 15.7% 실업팀 선수는 33.9%로 드러났다. 장애인 체육 선수의 경우 22.2% 신체적 언어적 폭력을 더한 것으로 나타났다.

송민헌 경찰청 차장은 "스포츠윤리센터의 출범을 뜻깊게 생각한다. 스포츠의 경우, 범죄 피해자의 사각지대로 남는 부분이 있다. 경찰관 3명을 파견해 조사하고 있다. 또한 18개 지방청의 인적 물적 네트워크를 최대한 지원하겠다. 스포츠윤리센터의 초기 안착이 중요하다고 보고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경찰청은 7월부터 한달간 스포츠 폭력 총 18건 신고를 받아 그중 9건 입건하고 2명을 구속, 나머지는 수사를 진행중이다.

이숙진 스포츠윤리센터 이사장도 인권보호와 공정성 확보를 강조했다. 이숙진 이사장은 "인권보호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오래된 악습과 관행으로 인해 신체적 정신적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많다. 피해자 중심 신고·상담·조사 처리 체계를 구축하고 있는 스포츠윤리센터는 체육인 인권보호와 스포츠 공정성 확보를 위해 경찰의 전문성을 최대한 활용하고 상호 협력해 동반 상승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