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가상통화

ECB 보고서 "스테이블코인, 오해 소지 없는 용어로 대체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9월23일 10:44
  • 최종수정 : 2020년09월23일 10: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유럽중앙은행(ECB)이 화요일 보고서에서 스테이블코인(stablecoin) 단어를 덜 혼동되거나 오해의 소지가 없는 용어로 대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스테이블코인이 그 뜻처럼 '안정적인 화폐 대안'에는 미치지 못한다는 게 ECB의 판단이다.

그러면서 발행사의 안정성 약속에서 벗어난 새 단어로 대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0페이지 분량의 이 보고서는 유럽에서 스테이블코인이 성장함에 따라 새로운 지불수단이나 대체 가치 저장소로서 사용이 증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디지털 유로화가 가상자산의 대안이 될 수 있으며, 유로존 통화주권이 민간기업의 손에 넘어가는 것도 막을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기사는 뉴스핌과 코인니스가 함께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