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물류

대한해운, 신임 대표이사에 김만태 사장 선임

해운 업계 경력 30년, 풍부한 경험 갖춘 베테랑

  • 기사입력 : 2020년09월22일 13:41
  • 최종수정 : 2020년09월22일 13: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SM그룹 해운부문 주요 계열사인 대한해운은 22일 이사회를 열고 김만태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만태 사장은 HMM에서 약 30년을 근무한 해운 전문가로, 올 초 대한해운 경영관리본부장으로 이동했다. 대한해운은 이날 주주총회를 열고 김 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김만태 대한해운 대표 [제공=대한해운]

주주총회에서 발행주식 1주당 가액을 5000원에서 500원으로 변경하는 액면분할 안건도 통과됐다. 이에 따라 대한해운의 발행주식 총 수는 2442만7109주에서 2억4427만1090주로 10배 늘어난다. 대한해운은 이번 액면분할로 주식가치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사장은 "코로나 확산 등 어려운 시기에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돼 막중한 사명감과 책임감을 느낀다"며 "SM그룹과 대한해운의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