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LG트윈스, 세광고 내야수 이영빈·투수 김진수 등 신인 10명 지명

  • 기사입력 : 2020년09월21일 19:17
  • 최종수정 : 2020년09월21일 19: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LG트윈스가 21일 2021년 KBO 신인 2차 신인드래프트에서 10명의 선수를 지명했다.

LG는 1라운드 세광고 내야수 이영빈(우투/좌타, 2002년생)을 지명했다. 이영빈은 키 184cm, 몸무게 80kg의 체격조건을 가진 유격수로 올해 고교야구리그 15경기에 출전하여 타율 0.417, 60타수 25안타 1홈런 10타점 6도루 9사사구를 기록했다. 스윙 스피드 가 빠르고, 밀어쳐서 강한 타구 생산이 가능하며, 라인드라이브 타구가 많은 중, 장거리 유형의 타자라는 평가이다. 또한 강한 송구력을 보유하였으며, 빠른 주력으로 도루 능력을 갖춘 타자이다.

LG트윈스는 2라운드에서 중앙대 투수 김진수(우완)를 지명했다. 김진수는 2020년 8경기 34이닝 4승 1패 평균자책점 2.91 탈삼진 41개를 기록하였고, 다양한 구종을 투구하며 제구력과 완급 조절이 뛰어난 선수로 커맨드 능력이 좋고 경기 운영 능력이 뛰어나 빠른 1군 진입이 기대되는 선수로 평가된다. 3라운드 서울고 투수 조건희(좌완)를 선택하였다. 조건희는 2020년 8경기 17이닝 1승 1패 평균자책점 5.29 탈삼진 17개를 기록하고, 마운드에서 공격적인 성향으로 위기 상황에서도 자신감 있게 투구하는 선수로 평가되며, 팔의 각도가 낮고 크로스로 던지는 투구폼을 가지고 있어 타자들이 타이밍을 맞추기 쉽지 않은 유형으로 판단된다.

이어서 LG트윈스는 영동대 투수 이믿음(우완사이드), 부산고 내야수 김형욱(우투/우타), 라온고 투수 김지용(좌완), 덕수고 내야수 김유민(우투/우타), 성지고 투수 김대현(우완), 야탑고 투수 송승기(좌완), 경남대 포수 박민호(우투/우타)를 지명했다.

LG트윈스 차명석 단장은 "사전 계획대로 좌완투수, 우완투수 및 내야수, 포수 등 부족한 포지션을 채울 수 있는 신인선수들을 예정했던대로 지명할 수 있어 만족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