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팬데믹 현황] 확진 3100만·사망 96만명..."미·유럽 억제책 강화"(21일 14시23분)

"금리 하락 불구 대출 기준 높여...강제 처분 위기"
"미·유럽 억제 강화..영국 위반자 최대 1만파운드"

  • 기사입력 : 2020년09월21일 16:26
  • 최종수정 : 2020년09월21일 16: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3100만명을 넘어서고 사망자 수는 총 96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21일 오후 2시23분 기준 전 세계 누적 사망자 수는 96만698명을 기록했다. 누적 확진자 수는 3102만8757명으로 조사됐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680만4814명 ▲인도 548만7580명 ▲브라질 454만4629명 ▲러시아 109만8958명 ▲페루 76만8895명 ▲콜롬비아 76만5076명 ▲멕시코 69만7663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6만1211명 ▲스페인 64만40명 ▲아르헨티나 63만1365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9만9509명 ▲브라질 13만6895명 ▲인도 8만7882명 ▲멕시코 7만3493명 ▲영국 4만1866명 ▲이탈리아 3만5707명 ▲페루 3만1369명 ▲프랑스 3만1257명 ▲스페인 3만495명 ▲이란 2만4301명 등으로 보고됐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0.09.21 bernard0202@newspim.com

◆ "미국 인종 간 주택 소유 격차 확대 우려"

미국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종 간 주택 소유의 격차가 확대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지난 20일 자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금융기관들이 경기 악화에 따라 대출 기준을 강화하면서 흑인의 주택 구입용 자금 조달이 더 어려워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미 흑인이 코로나19로 건강과 고용 부문에서 백인보다 큰 피해를 받은 가운데 일부는 보유 주택마저 강제 처분해야 하는 위기에 몰렸다.

미국 모기지은행협회에 따르면 지난 8월 주택담보대출 이용가능지수는 올해 2월 대비 약 33% 떨어져 2014년 3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금융기관들이 이 기간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대출 기준은 높였다는 것이다. WSJ은 흑인들의 신용등급이 백인보다 대체로 낮은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대출 기준 강화는 흑인 구매자에게 가장 큰 타격을 입혔을 것이라고 했다.

미국 워싱턴DC에 위치한 어반인스티튜트의 앨라나 맥카고 주택금융정책센터 부소장은 흑인들이 주택을 구매하는 데 더 높은 잠재적인 장애물과 씨름하고 있다며, 이미 집을 소유 중인 흑인 사이에서도 압류 등 주택을 잃을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이 압류를 피할 수 있도록 대출 상환 연기 등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미국·유럽서 억제책 다시 강화 움직임"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억제 정책을 다시 강화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18일 감염이 의심되면 무상자라도 검사하도록 지침을 수정했다. 지난 8월 말 무증상이라면 검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취했다가 무증상이라도 검사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비판이 잇따른 바 있다.

영국은 자가격리 수칙 위반자에 대한 벌칙을 강화하기로 했다. 오는 28일부터 격리 수칙을 위반하면 최대 1만파운드의 벌금을 물리기로 했다. 런던을 포함한 잉글랜드 지방이 대상이다. 또 스페인 마드리드 자치주는 21일부터 마드리드와 마드리드 인근 37개 구역에 이동제한령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등교와 출근 등 필수적 활동을 제외하고 이동이 제한된다.

미국 아이오와 주의 주택가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