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현대엔지니어링, 해외근무 직원에 비대면 진료서비스 지원

  • 기사입력 : 2020년09월21일 15:07
  • 최종수정 : 2020년09월21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이 해외근무 직원을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서비스를 시행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인하대병원과 협업해 해외근무 및 해외출장 임직원을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서비스를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인하대병원에서 비대면 진료를 진행하는 모습.[사진=현대엔지니어링]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나라는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 쿠웨이트, 투르크메니스탄, 폴란드 등 현대엔지니어링이 진출한 국가다. 진료 가능 국가를 더 늘리겠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인하대학교는 지난 6월 '제2차 산업융합 규제특례 심의위원회'에서 비대면 진료·상담서비스를 임시허가 받은 1호 병원이다. 이번 현대엔지니어링과 함께 추진한 비대면 진료서비스는 규제샌드박스 첫 번째 사례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비대면 진료서비스 분야의 선두주자인 인하대병원의 협업으로 타국에서 고생하는 대한민국 근로자들에게 비대면 진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협력해 임직원들이 온라인 의료상담 및 자문서비스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